Daily e-sports

[LCK] 유니폼 갈아 입은 '제카' 김건우 "사일러스, 나만의 각있어"

center
한화생명e스포츠 '제카' 김건우.
한화생명e스포츠의 시즌 첫 승을 이끈 '제카' 김건우가 사일러스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한화생명은 19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3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1라운드에서 광동 프릭스를 2대0으로 제압했다. 한화생명은 1세트서 어려운 경기를 치르기도 했지만, 저력을 보이며 2대0 승리로 시즌을 시작했다. 김건우는 자신을 상징하는 챔피언 사일러스로 1세트 POG(플레이어 오브 더 게임)을 받으며 활약했다.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 나선 김건우는 "오랜만에 LCK 경기라서 긴장도 되고 설레기도 했다"며 "경기 이기니까 기분이 많이 좋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날 경기 1세트서 김건우는 자신의 시그니처 픽인 사일러스를 플레이하며 맹활약했다. 힘들었던 경기를 역전해낸 것에는 김건우의 활약이 절대적이었다. 그는 "사일러스를 할 때 보이는 각이 있다"며 "그 각이 1세트에 보여서, 게임하는 도중에 팀원들 멘탈을 챙기면서 후반까지 갔다"며 1세트를 돌아봤다. 이어 "'영겁의 지팡이'가 많이 좋아졌는데, 그 아이템이 나오고, 킬을 한 번 기록한 순간부터 게임을 이겼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김건우의 말처럼 최근 미드 메타에서 '영겁의 지팡이'는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그는 "'영겁의 지팡이'가 최근에 상향을 많이 받아서 사일러스 같은 암살자가 나오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그런데 연습할 때 사일러스로 '영겁의 지팡이'를 가보니까 후반에도 기대치가 좋았고, 경험치 이득도 있어서 좋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올해 새로운 팀에서 대회를 치르게 됐다"며 "올해는 무조건 LCK 우승을 해보겠다"고 새 시즌에 대한 각오를 밝히며 인터뷰를 마쳤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