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기인' 김기인, "저만 가질 수 있는 '국대 탑' 별명 좋아"

center
이미지 캡처=kt 롤스터 방송.
광동 프릭스를 떠나 kt 롤스터에 합류한 '기인' 김기인이 새로운 팀에 입단한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김기인은 kt 롤스터가 28일 공개한 인터뷰서 "광동 프릭스에 계속 오래 있었는데 개인적으로도 그렇고 좀 어떻게 환경이나 분위기 같은 거를 좀 바꿔야 하나라고 생각했다"며 "kt에서 좋은 대우를 해줬고 강동훈 감독님도 저를 너무 원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저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해서 kt에 합류하게 됐다"며 kt에 입단한 소감을 전했다.

"팀에서 원하는 플레이를 수행했다고 생각했기에 어느 쪽으로 치우치진 않았다"고 한 그는 "(팀에서) 공격적인 스타일을 좋아한다고 해서 앞으로는 그런 스타일에 맞춰가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개인적으로 마음에 드는 별명은 '국대 탑', 지금은 저만 가질 수 있는 그런 별명이다 보니 좋아하는 거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kt에 새롭게 합류하게 됐다"며 "당연히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 이 팀으로 왔다. 이제 최소한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내년에 열리는 아시안 게임서도 꼭 참가할 수 있게 열심히 믿고 응원해주면 제가 그 믿음에 보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