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뜨거운 LCK 스토브리그…로스터 완성한 팀은?

center
2023시즌을 위한 LCK 스토브리그가 한창이다. 연일 화제를 모으는 가운데 로스터를 확정지은 팀들도 등장하고 있다.

이번 스토브리그 태풍의 눈은 역시 한화생명e스포츠다. 올해 LCK 스프링, 서머서 연이어 최하위를 기록하며 자존심을 구긴 한화생명은 스토브리그에서 다섯 명의 선수를 FA 영입했다. '바이퍼' 박도현을 시작으로 '킹겐' 황성훈과 '제카' 김건우 등 세 명의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우승자를 비롯해, '클리드' 김태민과 '라이프' 김정민을 새롭게 데려왔다.

center
젠지 서포터로 활약을 펼칠 '딜라이트' 유환중.
젠지e스포츠는 본격적인 스토브리그 시작 전부터 프랜차이즈 스타 '룰러' 박재혁의 FA 선언으로 원거리 딜러를 찾아야 했다. 결국 챌린저스 팀에서 활약한 '페이즈' 김수환을 콜업했고, 그의 짝으로 지난 시즌 프레딧 브리온에서 활약한 '딜라이트' 유환중을 영입했다. 상체에서는 기존 2023년까지 재계약을 맺었던 '쵸비' 정지훈에 더해 '도란' 최현준, '피넛' 한왕호와도 재계약에 성공하며 올해와 같은 조합을 꾸리는 것에 성공했다.

center
'데프트' 김혁규.
담원 기아는 탑, 원거리 딜러 빈자리를 '칸나' 김창동과 '데프트' 김혁규를 채웠다. 김창동의 경우 성장했을 때 팀을 캐리하는 모습을 자주 보여왔다. 또, 김혁규는 지난 롤드컵 결승서 상체에 자원을 쏟는 사이 버티는 플레이로 제 몫을 해냈기에 상체 기반의 플레이를 펼치는 담원 기아에 어울리는 로스터를 완성했다고 볼 수 있다.

아쉽게 롤드컵 진출에 실패한 kt 롤스터는 탑 최대어였던 '기인' 김기인과 LCK를 대표하는 미드라이너 중 한 명인 '비디디' 곽보성을 영입했다. 여기에 서포터로 '리헨즈' 손시우를 수혈하면서 내년에도 상위권을 노릴 수 있을 만한 명단을 만들었다. 농심 레드포스는 LCK CL 서머를 우승했던 멤버들을 콜업시켰고, 여기에 LJL 센고쿠 게이밍에 활약한 '바이탈'을 복귀시키며 로스터를 꾸렸다.
center
kt 롤스터에 합류한 '기인' 김기인.

총 다섯 팀이 사실상 2023년을 위한 로스터를 확정 지은 가운데, T1, 광동 프릭스, 리브 샌드박스, 디알엑스, 프레딧 브리온은 아직 로스터를 꾸리고 있다. 과연 남은 스토브리그 기간 동안 또 어떤 선수 이동이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