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드컵] '룰러' 박재혁 "LCK 1시드가 어떤 팀인지 제대로 보여줄 것"

center
젠지e스포츠의 주장 '룰러' 박재혁.
LCK 1시드 젠지e스포츠의 주장 '룰러' 박재혁이 롤드컵을 향한 굳은 각오를 밝혔다.

박재혁은 22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2 월드 챔피언십 LCK 대표팀 출국 전 기자회견에 나섰다. 박재혁은 롤드컵에 나서는 각오로 "1시드로 가서 기쁘다"며 "가서도 LCK 1시드가 어떤 팀인지 제대로 보여주고 오겠다"며 힘줘 말했다.

그동안 박재혁은 1번 시드로 롤드컵에 나선 경험이 없다. 이에 대한 질문에 "저희 팀이 맨 앞에 있는 것이 신기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진 조 편성에 대한 질문에는 "저희가 속한 조가 다른 조에 비하면 좋다고 생각한다"고 조심스럽게 답했다. 젠지는 이번 2022 롤드컵에서 PCS의 CTBC 플라잉 오이스터, LCS의 100 씨브즈와 함께 D조에 속해 다른 조에 비에 수훨한 조에 속했다는 평가를 받는 중이다.

박재혁은 막내로 나섰던 첫 롤드컵을 지나 이제는 팀의 주장으로 대회를 치르게 됐다. 이에 대해 박재혁은 "그때랑 비교한다면 게임 플레이적으로도 달라졌고, 인간적으로 많이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때 형들에게 어떻게 하면 더 잘 할 수 있는 지에 대해서 많이 배웠다"며 "팀의 주장인 만큼 더 잘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젠지는 이번 여름 바텀에서 신지드를 뽑으며 다른 팀보다 우위에 서는 경우가 많았다. 신지드에 대한 질문에 박재혁은 "언제든지 쓸 수 있는 챔피언이라고 생각한다"며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또, 최근 패치로 나미가 변경되면서 위력이 약해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루시안-나미에 대해서는 "연습을 해봤는데 좋은 느낌을 받지 못했다"며 "이번 롤드컵에서 나오지 못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는 하는데 아직 연습을 많이 해보지 않아서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고 생각을 밝혔다. 이어 "대미지 딜링이 약해져서 바텀 상성이나 챔피언 선택에 있어서 편해진 부분은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