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영국 우승으로 끝난 PNC 2022, 대회 빛낸 기록들

center
크래프톤(대표 김창한)은 인포그래픽을 통해 배틀그라운드 국가대항전인 펍지 네이션스 컵 2022(이하 PNC 2022)을 총결산했다. 치킨을 가장 많이 획득한 팀은 총 4회를 기록한 영국과 브라질이었다.

16일부터 19일까지 태국 방콕 아이콘시암 몰에서 진행된 PNC 2022 에는 4일간 총 2만600명의 참관객이 오프라인으로 현장을 방문했다. 일 평균 5천 명이 넘는 수치로 펍지 글로벌 챔피언십 2019 이후 3년만에 유관중으로 열린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 대회에 대한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엿볼 수 있다.

온라인에서도 현장을 방문하지 못한 팬들의 관심이 이어졌다. 4개 권역 12개 언어로 생중계된 PNC 2022의 일 최고 고유 시청자는 539만 명으로 집계됐다. 중국을 제외하더라도 일 최고 글로벌 동시 시청자는 51만 6천명, 일 평균 동시 시청자는 42만 5천명을 기록했다. 일 평균 동시 시청자는 지난해 말 진행된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 최강자전 PGC 2021보다 두 배 이상 확대됐다.

PNC를 축제의 장으로 만들기 위해 진행된 온라인 이벤트에도 많은 글로벌 이스포츠 팬들이 참여했다. PNC 2022 관련 정보와 이벤트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PNC 2022 공식 웹사이트의 방문자는 6월 3일 오픈 이후 17일간 총 41만 명을 기록했다. 일 평균 2만 명이 넘게 방문한 것으로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 공식 웹사이트의 일 평균 방문자에 비해 10배 늘어났다.

center
대회 내 다양한 기록도 공개했다. 총 20개 매치에서 최다 킬을 기록한 선수는 36킬을 낸 영국팀의 'vard' 알렉스 가우지와 중국팀의 'ZpYan1' 저우핀옌이었다. 최다 킬을 기록한 팀은 PNC 2022 챔피언이자 126킬을 낸 영국팀이었으며 이들은 브라질팀과 함께 4치킨을 획득하며 최다 치킨을 먹은 팀에 오르기도 했다. 영국팀의 'Fexx' 크리스토퍼 웨든은 총 7706.9 데미지를 기록하며 최대 데미지를 입힌 선수에 올라 영국팀의 저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가장 오래 살아남은 선수는 한국팀의 '로키' 박정영이며 7시간 54분 30초, 매치 당 평균 23분을 넘게 생존했다. 가장 많은 거리를 이동한 선수는 차이니즈 타이페이팀의 'YanLi' 펑얀리(145,649.6m)며, 최장 거리에서 킬을 기록한 선수는 브라질팀의 'vhz' 헤일톤 주니오르(627.7m)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