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NFT/블록체인] 샌드박스네트워크, 커뮤니티 중심 NFT 사업 발표

center
샌드박스네트워크 한장겸 웹3 총괄 부사장.
샌드박스네트워크가 참여자 커뮤니티 중심의 NFT 사업 계획을 상세하게 소개해 업계 관계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샌드박스네트워크 한장겸 웹3 사업 총괄 부사장은 23일 경기도 판교에 위치한 경기창조혁신센터 국제대회의장에서 진행된 '대한민국 NFT/블록체인 게임 컨퍼런스'에서 '메타토이 드래곤즈: NFT에서 메타버스까지'라는 주제로 추진 중인 웹3.0 프로젝트에 대해 상세 설명했다.

샌드박스네트워크는 지난 2월 '메타토이 드래곤즈' NFT를 성공적으로 발행하고 메타버스 사업에 본격 진출했다. 샌드박스네트워크는 NFT 발행부터 P2E 게임 개발,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까지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한장겸 부사장은 "웹3.0에 대해 지갑이 돌아다니는 세상이라고 정의했다. 지갑가 돌아다니면서 가상자산을 쓸 수 있는 환경이기에 가상자산 주권이 소비자에게 이동된 환경이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한장겸 부사장은 로드맵만 공개하고 NFT를 발행한 뒤 프로젝트를 중단하는 사례가 늘어나면서 가치 증명 가능성 요구가 대두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 부사장은 "샌드박스네트워크가 '메타토이 드래곤즈'를 준비할 때만 해도 이용자들이 사기 스트레스가 높은 상황이었다. NFT 투자자 커뮤니티에서 가치 투자나 장기 투자와 같은 말이 나오기 시작했다. 때문에 단순히 로드맵이 아니라 개발이 이미 이뤄지고 있고 끝까지 갈 거라는 로드맵을 앞세워 마케팅을 전개했고, 신뢰성을 가장 중요하게 여기며 '메타토이 드래곤즈'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한 부사장은 NFT 홀더들을 위해 NFT의 가치가 상승하도록 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소각처 없는 상태로 토큰을 발행하지 않았다. 토큰을 먼저 발행하면 극단적인 가치 하락으로 이어질 것을 우려했다"고 설명했다. 한 부사장은 NFT 가치 확대를 위해 2차 창작 대회를 꾸준히 여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샌드박스네트워크는 P2E 게임 개발과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사업까지 전개하고 있다. 메타버스 플랫폼은 샌드박스네트워크가 강점을 지닌 크리에이터들의 팬덤이 자연스럽게 참여하고 이익까지 공유할 수 있는 청사진을 그리고 있다. 한장겸 부사장은 "'메타토이 드래곤즈'만의 경제를 자체 메타버스 월드 커뮤니티로 확대할 계획이다. 다양한 기업이나 크리에이터와의 컬래버레이션과 지속적인 콘텐츠 생산으로 가치를 극대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한장겸 부사장은 "웹3.0이 굉장히 중요한 시장이자 시대라고 생각한다. 기존에는 소비자는 소비자일 뿐이었지만, 웹3.0에서는 참여자가 보상을 받는다. 웹3.0이 대세가 될 것이고 그 과정을 밟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