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NFT/블록체인] 엑스엘게임즈 최관호 대표 "MMORPG, 블록체인 향해 나아가야"

center
엑스엘게임즈 최관호 대표.
엑스엘게임즈의 최관호 대표가 MMORPG 장르가 블록체인과 NFT를 통해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최관호 대표는 23일 경기 창조혁신센터에서 진행된 '대한민국 NFT/블록체인 게임 컨퍼런스'에서 '게임 생태계에서 블록체인과 NFT의 지속가능성'이라는 주제로 연설을 펼쳤다.

최 대표는 서두에 "'플레이 투 언(P2E)'이라는 용어는 되도록이면 자제하자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마케팅 수단으로는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게임은 게임 자체로 즐거워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이에 더해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P2E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드러냈다. 이어서 "P2E 게임보다는 블록체인 게임 혹은 NFT 게임이라고 부르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며 블록체인 게임에 대한 설명을 이어갔다.

최 대표는 소유권 문제에 대해 역설했다. 그는 "그동안 게임 내 소유권 문제에 대해 게임 회사들이 외면해왔다"며 "엑스엘게임즈는 이용자들에게 소유권을 주자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유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투명해야 한다"며 "이 문제는 블록체인 방식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책임이 제한적이어야 한다"며 "운영 권한도 이용자에게 넘길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최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로 나아갈 엑스엘게임즈의 방향성에 대해서도 말했다. 그는 "게임에 돈을 쓴 사람과 쓰지 않은 사람 사이에 차이는 있지만 서로 공생할 수 있는 경제를 만들어야 한다"며 "그런 경제는 블록체인으로 구현 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회사는 플랫폼만 제공하고 이용자 간의 상호 관계로 이용자의 경험을 완성하는 것이 목표"며 "회사는 이용자들이 서로를 돕고 회사는 가이드 역할에만 집중하기에 상점에서 주요 재화나 아이템을 판매하지 않으려고 생각 중이다"고 계획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최 대표는 "MMORPG가 이용자들에게 사랑받는 장르가 되기 위해서는 블록체인과 NFT를 이용해 나아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연설을 마무리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