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NFT/블록체인]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 "모든 게임이 블록체인화되는 시대 올 것"

center
싱가포르 출장 중인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가 화상 연결을 통해 '대한민국 NFT/블록체인 게임 컨퍼런스' 기조 연설에 나서고 있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가 모든 게임이 블록체인화돼 각자의 암호화폐와 NFT를 발행하는 시대가 올 것으로 전망했다.

장현국 대표는 23일 경기 창조혁신센터에서 열린 '대한민국 NFT/블록체인 게임 컨퍼런스' 기조 연설을 통해 '인터게임 이코노미, 블록체인 게임의 미래'를 주제로 열변을 통했다.

장현국 대표는 과거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을 갖고 있었다고 회상했다. 장 대표는 "가상화폐가 게임머니와 비슷한 거라고 생각해 등한시했다"고 말했다. 장 대표는 "암호화폐 관련 토론회에서 비트코인을 공격하는 입장이었다. 암호화폐에 내재적 가치가 없다는 입장이었는데 다른 토론회 참가자로부터 '금은 내재적 가치가 뭐냐'는 질문에 즉답하지 못했다. 그 후 숙고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장 대표는 미래학자 유발 하라리 예루살렘히브리대학교수의 저서를 통해 화폐의 내재 가치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됐다. 어떠한 화폐도 내재적 가치가 없으며, 교환 수단이라는 믿음이 중요하다는 유발 하라리의 영향을 받은 장현국 대표는 암호화폐 반대론자에서 입장을 180도 선회,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계획을 세우기 시작했다.

장현국 대표는 "암호화폐의 활용성에 대한 의구심에 대한 답을 게임이 줄 수 있다고 생각했다. 블록체인이 게임에서 꽃을 피울 거라는 확신을 가졌다"고 회상했다.

위메이드는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위믹스를 만들고 암호화폐 위믹스를 발행하고 있다. 오픈 플랫폼을 지향하는 위믹스에 현재 14개 게임이 온보딩됐으며, 연내 100개 게임까지 늘려나가는 것이 위메이드의 목표다. 장현국 대표는 "스팀이 문을 연 첫 해에 35개 게임이 있었는데 15년 만에 1만 개가 넘었다"며 "매년 5만 개 게임이 출시되는데 언젠가는 모두 블록체인 게임으로 변모할 때가 올 것이다. 블록체인 게임에서 암호화폐와 NFT를 발행하기 편리한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장현국 대표는 단순 아이템 거래와 블록체인 게임과의 비교에 대해서는 '인터 게임' 이코노미를 예로 들며 전혀 다르다고 설명했다. 장 대표는 "'미르4'에서 발행된 NFT가 게임 밖으로 나오는 순간 더 이상 '미르4'의 소유가 아니다. 오늘 출시한 '미르M'의 국내 버전은 블록체인 요소가 빠져있지만, 추후 출시할 글로벌 버전에 블록체인과 NFT를 지원할 예정인데 '미르M' 글로벌 버전이 출시되면 '미르4'와 '미르M'의 아이템을 NFT 형태로 서로 교환해 사용할 수 있다. 하나의 게임이 개별 경제로 돌아가던 것에서 큰 변화가 올 것"이라고 블록체인 게임의 미래를 내다봤다.

장현국 대표는 '인터 게임' 이코노미가 블록체인의 미래이자 메타버스의 미래라고 역설했다. 장 대표는 "새로운 '인터 게임' 생태계가 곧 메타버스라고 생각한다. 각자 자기가 원하는 게임을 하지만 따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서로 다른 게임과 영향을 주고 받는 '인터 게임' 생태계야 말로 메타버스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장현국 대표는 블록체인 게임의 무궁무진한 발전 가능성에 대해 역설했다. 장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은 이제 시작이다. 위메이드도 이제 1% 정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오늘 행사를 통해 많은 분들이 좋은 경험 공유해주실 것이다. 이 자리가 끝이 아니라 더 공부해서 대한민국 게임산업이 새로운 분야에서 앞서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