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메타버스 플랫폼 '젭', 창작 생태계 구축 위한 에셋 스토어 업데이트

자체 에셋 스토어 구축으로 맵, 오브젝트 크리에이터 수익 창출 지원
상금 1000만 원 규모 메타버스 공모전 'ZEP 맵 공모전' 개최


center
슈퍼캣(대표 김영을)은 네이버제트와 설립한 합작법인 젭(ZEP)이 운영하는 메타버스 플랫폼 '젭(ZEP)'에 에셋 스토어를 업데이트했다고 25일 밝혔다.

메타버스 플랫폼 '젭'은 웹 기반으로 운영돼 별도의 다운로드나 설치 없이 편리하게 접속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쉽고 간편하게 나만의 메타버스 공간을 구축할 수 있는 점도 돋보인다.

덕분에 많은 이용자가 가상 오피스를 조성해 협업 메타버스로 사용하고 있는 것은 물론, 다양한 기업들의 채용 설명회, 전시회, 송년 행사 등이 진행되며 비대면 가상 공간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선보인 에셋 스토어는 '젭' 내 크리에이터 수익화 생태계 구축의 첫 단추로, 크리에이터가 직접 제작한 맵과 맵을 꾸밀 수 있는 오브젝트를 등록하고 판매할 수 있는 기능을 갖췄다.

크리에이터는 나만의 창의적인 콘텐츠를 만들어 에셋 스토어에 등록할 수 있다. 등록된 에셋이 판매되면 수익을 발생시킬 수 있어 양질의 콘텐츠가 유입되는 건강한 창작 생태계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용자는 젭에서 구축하고자 하는 공간의 목적에 맞는 아이템을 에셋 스토어에서 구매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본인만의 특별한 메타버스 세계를 만들 수 있는 것.

기본 제공하는 맵과 오브젝트 외 추가적인 무료 에셋도 공개됐다. 무료 이용자도 이 에셋을 활용해 더 다양한 스페이스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

이밖에도 오는 2월13일까지 총 상금 1000만 원 규모의 'ZEP 맵 공모전'을 개최한다. 참가자는 '젭'의 맵 에디터를 이용해 상상할 수 있는 어떤 공간이든 구현한 뒤 에셋 스토어에 출품하고 해당 링크를 메일로 제출하면 접수가 완료된다.

슈퍼캣 김영을 대표는 "에셋 스토어와 공모전을 시작으로 역량 있는 크리에이터들이 활동할 수 있는 발판을 지속적으로 마련할 것"이라며 "'젭'만의 건강한 크리에이터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다양한 기능을 선보이고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공식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