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PGC] 2주차 위클리 파이널 진출한 GNL...MCG-ENCE도 합류(종합)

center
GNL e스포츠(사진=PGC 2021 중계 화면 캡처).
GNL e스포츠가 한국 팀 중 가장 먼저 위클리 파이널로 향했다.

30일 인천 영종도에 위치한 파라다이스 시티 플라자에서 펍지 글로벌 챔피언십(이하 PGC) 2021 위클리 서바이벌 2주 1일 차 경기가 펼쳐졌다. 한국 GNL e스포츠는 매치2 치킨을 획득하면서 국내 팀 중 가장 먼저 위클리 파이널로 향했다.

이 외에도 중국 멀티 서클 게이밍(MCG), APAC 부리람 유나이티드 e스포츠, 유럽 BBL e스포츠와 ENCE가 파이널로 향했다. 한국 젠지 e스포츠와 다나와 e스포츠, 기블리 e스포츠는 아쉽게 치킨을 획득하지 못했다.

한국 팀 중 가장 먼저 위클리 파이널로 진출한 팀은 GNL e스포츠였다. GNL은 미라마에서 진행된 매치2에서 높은 교전 집중력과 좋은 위치 선정을 바탕으로 초중반부터 킬을 쌓았다. 마지막까지 4인 스쿼드를 유지한 GNL은 차량 다수를 활용해 자기장 변화에 빠르게 대응했다.

탑4에 지입한 GNL은 한국 기블리 e스포츠, 북미 KPI 게이밍, 스페이스스테이션 게이밍(SSG)와 대치했다. 수류탄 다수를 활용해 KPI의 진영을 붕괴시킨 GNL은 빠르게 돌파해 아웃을 시키는데 성공했고 SSG와 기블리가 전투를 펼치는 것을 확인하자 과감하게 진입하면서 결국 14킬 치킨을 뜯었다. GNL은 2주 차 위클리 파이널 진출에 성공했다.

에란겔 전장서 열린 매치1에서는 중국 멀티 서클 게이밍(MCG)이 치킨을 차지했다. 한국 다나와 e스포츠, APAC 지역 퓨리와의 삼파전을 승리하며 가장 먼저 파이널에 올랐다. APAC 지역 부리람 유나이티드 e스포츠는 매치3 치킨을 획득했으며 매치4에서는 유럽 BBL e스포츠가 치킨을 획득했다.

위클리 서바이벌 2주 1일 차 마지막 매치5에서는 유럽 ENCE가 최종 생존자가 됐다.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하면서 생존에 집중한 ENCE는 팀 리퀴드를 제압하며 탑4에 진입했다. 3인 스쿼드를 유지하며 KPI와 1대1 맞대결을 펼치게 된 ENCE는 자기장이 좁아지길 기다리면서 상대 진영에 조금씩 접근했고 점 자기장이 형성되자 연막탄과 수류탄, 화염병을 적극적으로 활용, 수적 우위를 바탕으로 승리하며 치킨을 뜯었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