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LCK 팀 분석] 변함없는 젠지, 전력도 강함도 그대로

리그 오브 레전드(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는 2021년부터 프랜차이즈 모델을 도입하며 새로운 변화를 시도한다. LCK 10개 팀들 또한 새 시즌에 맞춰 전력을 보강하고 새로운 시스템을 도입해 13일 개막하는 2021 LCK 스프링에 대비하고 있다. 데일리e스포츠는 2021 LCK 스프링 개막을 앞두고 10개 팀의 전력을 분석했다. <편집자주>

center
젠지 e스포츠.
젠지 e스포츠는 2020년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를 앞두고 정글러 '클리드' 김태민, 톱 라이너 '라스칼' 김광희 그리고 FA 최대어였던 미드 라이너 '비디디' 곽보성과 계약했다. '세체원' 후보 중 한 명으로 꼽히는 '룰러' 박재혁이 었던 젠지는 새 멤버의 영입 이후 '반지원정대' 혹은 '슈퍼팀' 이라 불리며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젠지는 2020 LCK에서 스프링 정규 시즌 1위, 서머 정규 시즌 3위,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챔피언십(롤드컵) 8강 진출이라는 좋은 성적을 거뒀다. 하지만 젠지는 '반지원정대' 와 '슈퍼팀' 으로 갈 수 있는 고비에서 마지막 마침표를 찍지 못했다.

2021년 젠지는 1년간 호흡을 맞춘 '반지원정대' 전력을 그대로 갖추고 다시 한 번 정상에 도전한다. 젠지는 2020 KeSPA컵에서도 2군이 출전, 주력 멤버들의 전력 노출을 최소화하며 2021 LCK에 대비했다. 2021년 젠지는 단점 보다는 장점을, 아쉬움 보다는 기대감을 심어줄 것으로 보인다.

◆ 1군 변함없는 젠지, 강력함도 변함없다

젠지의 2021 LCK 라인업은 지난 시즌과 마찬가지다. 톱라이너 '라스칼' 김광희는 무난하다는 평도 있지만 최상급 선수들을 상대로도 밀리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종종 선보이는 슈퍼플레이는 팬들의 환호를 불렀다. '클리드' 김태민의 실력 또한 여전히 최강 정글러 중 하나로 꼽힌다.

스프링과 서머 모두 POG(Player of the Game) 1위를 차지한 미드라이너 '비디디' 곽보성의 실력도 여전히 최강 중 하나다. 또한 하단의 '룰러' 박재혁·'라이프' 김정민은 변치 않는 호흡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2021년 젠지는 큰 변화가 없지만 기존 전력이 워낙 탄탄했다. 1년이 넘는 기간동안 팀워크를 다진 젠지는 다시 한번 '2021 LCK 반지원정' 에 도전할 것으로 보인다.

◆ 최고 신예 '버돌' 노태윤 영입으로 상체 보강

젠지는 '롤 더 넥스트' 출신 최고의 신예 중 한 명인 '버돌' 노태윤을 1군으로 영입했다. 노태윤은 T1 아카데미 출신으로, 연습생 시절부터 뛰어난 개인 피지컬을 자랑한 선수다.

경험이 많은 선수는 아니지만, 라인전과 팀 교전 능력에서 강점을 가지고 있다. 또 카밀과 아칼리를 잘 사용해 상대가 부담을 느끼게 끔 하는 것이 노태윤의 장점 중 하나다.

젠지는 오는 13일 KT 롤스터와 개막전 첫 경기를 치른다. 팀워크를 더욱 단단하게 만든 젠지가 kt 롤스터를 상대로 강력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 그것이 이번 2021 LCK 개막전 관람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손정민 기자 (ministar1203@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