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IM 2팀, '파라곤' 최현일 카드 쓸까

center
두 시즌만에 IM으로 돌아온 '파라곤' 최현일의 플레이를 볼 수 있을까.

IM 2팀은 26일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e스포츠 상설 경기장에서 열리는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스프링 오프라인 2차 예선에 나선다.

이번 예선을 앞두고 IM 2팀은 엔트리에 최현일을 포함시켰다. '벳쿄' 이승민이 흔들릴 때 언제든 최현일을 꺼낼 수 있다는 말이다.

지난 시즌 죽음의 B조에서 아쉽게 16강 탈락한 IM 2팀은 이번 스프링 시즌을 앞두고 최현일을 불러들여 바텀 라인을 강화했다. 최현일은 특출난 성적을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꾸준히 제 역할을 해냈다. IM을 나가기 직전인 NLB 서머 2013에서는 탑 라이너로 잠깐 변신하기도 했지만 다시 본업인 원거리 딜러로 돌아왔다.

IM 2팀의 원거리 딜러 이승민의 최근 성적은 썩 좋지 않다. NLB 윈터 2013-14 마지막 두 경기에서 이승민은 단 1킬도 올리지 못했고 SK텔레콤 T1과의 LOL 마스터즈에서도 자신의 주력 챔피언인 베인을 꺼냈지만 2킬 4데스로 부진했다. 충분히 최현일 카드를 생각해 볼 만하다.

최현일은 현재 IM 2팀의 서포터인 '라샤' 권민우와도 오랫동안 호흡을 맞췄다는 장점도 있다. 이미 서로를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스타일을 맞추는 데 고생할 필요가 없다.

관건은 프로팀을 떠나있던 최현일이 얼마나 감각을 되찾았느냐다. IM 강동훈 감독에 따르면 최현일은 이달 초에 팀에 합류했다. 기량을 끌어올릴 시간은 충분했다는 말이다.

두 시즌만에 친정으로 돌아온 '파라곤' 최현일이 롤챔스 본선을 향한 최종 관문에서 선봉장으로 나올 지 이목이 집중된다.


[데일리e스포츠 강성길 기자 gillnim@dailyesports.com]

SK텔레콤의 넓고 빠른 LTE-A로 즐기는 e스포츠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