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그라비티 '라그나로크V: 부활' 페이스북 팬 50만 돌파

center
그라비티가 자체 개발 중인 3D MMORPG '라그나로크V: 부활'에 대한 글로벌 이용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그라비티는 '라그나로크V: 부활'의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의 팬 수와 팔로워 수가 각각 50만을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출시 전부터 이례적으로 게임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게임에 대한 이용자들의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그라비티는 '라그나로크 프로젝트S(가칭)'로 알려진 바 있는 이 게임의 정식 명칭을 '라그나로크V: 부활'로 확정했다. 게임명의 'V'는 '발키리(Valkyrie)'의 영문 앞글자로, 게임의 세계관을 반영하고 있다.

'라그나로크V: 부활'은 성전으로부터 천년이 지난 후, '발키리'가 신의 사자로 인간 세상에 내려와 발두르의 영혼을 가진 인간을 찾고 그로 하여금 '라그나로크'로부터 세상을 구원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스토리를 담고 있다.

또한 이 게임은 그라비티 네오싸이언의 히트작 '라그나로크 발키리의 반란'의 후속편이다. '라그나로크 발키리의 반란'은 2012년 5월부터 2019년 1월까지 6년 이상 글로벌 지역에 서비스됐으며 총 500만 이상의 이용자가 플레이한 인기 게임이다.

'라그나로크V: 부활'은 최근 진행된 글로벌 비공개 테스트(CBT)에서 예상보다 많은 이용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호평을 받기도 했다. 이용자들은 '원작 느낌의 라그나로크 게임이다', '게임 플레이가 쉽고 자동 사냥 시스템이 불편함이 없어 좋다', '그래픽이 멋지고 깔끔하다'는 긍정적인 평을 했다.

그라비티 측은 "'라그나로크V: 부활'에 대한 이용자분들의 관심과 성원에 감사드린다.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더욱 더 완성도 높은 게임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도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게임 정보 제공 뿐 아니라 유저 여러분과 활발한 소통을 이어나갈 예정이니 지속적인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그라비티는 '라그나로크V: 부활'을 2022년 상반기 오세아니아 지역에서 먼저 론칭한 뒤 내년 중으로 국내에 서비스할 계획이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