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넥슨 '서든어택', MZ세대 사로잡은 비결은?

center
2005년 출시된 '서든어택'은 무려 16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PC방 점유율 순위 최상위권에 자리매김하고 있다. 치열한 게임 시장에서 새롭게 선보인 게임은 보통 출시 이후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스럽게 이용량이 줄어들지만 '서든어택'은 이를 타파했다. 특히, 고품질 그래픽과 드넓은 맵을 자랑하는 신작 FPS게임들이 등장했음에도 '서든어택'의 주요 이용자 연령층은 20대를 유지하고 있다. '서든어택'이 여전히 젊은층에 인기를 모으고 있는 비결이 궁금한 이들이 적지 않을 것 같다.

◆짧고 강렬한 플레이로 20대 연령층 사로잡아

대부분의 FPS게임은 한 번 플레이하기 위해서 상당 부분 시간이 필요하다. 짧게는 20분에서 40분까지 소요되는데 가볍게 플레이하고 싶어하는 게이머들에게는 그만큼 부담스럽다. 반면에 '서든어택'의 플레이 타임은 10분 내외이며 적에게 사살당해도 곧바로 리스폰돼 전투에 돌입해 빠른 템포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이 때문에 PC방을 찾은 이용자들이 다른 게임을 하다가 남는 시간에 친구들과 가볍게 '서든어택'을 플레이하는 것이 새로운 PC방 트렌드로 나타나기도 한다. PC방을 자주 찾는 20대 초반의 한 이용자는 "최근에 함께 PC방에 가는 친구들이랑 '서든어택'을 자주 플레이한다"며 "짧은 시간 동안 집중해서 총 싸움을 할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고 말했다.

center
◆셀럽은 언제나 '서든어택'에 나타난다!

'서든어택'이 지금까지 사랑받고 있는 이유 중 단연 꼽을 수 있는 것은 연예인 캐릭터다. 연예인뿐 아니라 코미디언, BJ 등 '서든어택' 이용자들에게 인기가 많은 유명 인사들이 '서든어택' 캐릭터로 꾸준히 등장해왔다. 심지어 이용자들 사이에서는 '유명한 사람이라면 '서든어택'에 반드시 나온다'는 농담이 있을 정도다.

'서든어택'에 등장하는 연예인 캐릭터는 해당 인물의 외모와 더불어 행동, 음성 묘사까지 더해져 이용자들의 팬심을 자극한다. 또한 인터넷 방송, 유튜브 등 각종 소셜 미디어에서 활동하는 인플루언서들도 캐릭터로 출시하며 더욱 각광받고 있다. 최근에는 역주행 신화를 쓴 브레이브걸스가 '서든어택' 캐릭터로 등장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풍성한 보상 주어지는 구독형 콘텐츠 '서든패스'

게임을 플레이하며 레벨을 올리고 그에 따라 다양한 보상을 획득하는 '서든패스'는 일반적인 배틀패스와 달리 '서든어택'만의 즐거움을 선사하며 올해 초 PC방 점유율 2위 달성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center
'랭크전', '클랜전', '영토전', '생존시즌전' 등 '서든어택' 내 여러 콘텐츠들을 플레이하며 '패스'를 성장시키고, 시즌 전용 캐릭터와 무기 등을 얻을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서든패스' 최고 레벨을 달성한 이용자는 추가로 '로얄패스'에 도전해 보다 풍성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넥슨은 7월1일, 2021년에 선보이는 세 번째 '서든패스: 제니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서든어택' 개발사 넥슨지티의 선승진 부본부장은 "서든러분들이 '서든어택'에 보내주시는 사랑과 관심에 항상 감사한 마음뿐이다"며 "늘 그래왔듯이 서든러분들의 재미와 즐거움에만 집중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