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카트리그 개막 기획] 황제 없는 개인전, '이재혁 천하' 될까

center
카트라이더 리그 두 버의 개인전 우승을 차지한 성남 락스 이재혁.
이재혁이 2021 카트 리그에서 새로운 황제로 등극할 수 있을까.

2021 신한은행 헤이 영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이 오랜 기다림 끝에 6일 막을 올린다. 치열한 예선전을 뚫고 본선에 진출한 31명의 선수들이 개인전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기 위해 5월 8일까지 두 달 여의 혈전을 펼칠 예정이다.

2021 시즌1 개인전은 지난 2020시즌 '카트 황제' 문호준이 은퇴를 선언한 이래 두 번째로 맞는 문호준 없는 개인전이다. 개인전에서 10회의 우승을 차지한 유일무이한 선수가 사라진 이번 시즌 우승을 차지하며 차기 황제에 등극할 선수가 누가 될 지 관심이 모인다.

황제 자리에 가장 유력한 선수는 단연 이재혁이다. 2019 시즌2 문호준이 있는 개인전에서 가장 눈에 띄는 선수는 단연 이재혁이다. 이재혁인 이미 2019 시즌2 문호준이 참여했던 개인전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린 바 있고 지난 2020 시즌2 개인전에서도 우승을 차지하며 개인전 2회 우승을 차지했다. 오랜 기간 문호준이 지배한 카트라이더 리그에서 두 번의 개인전 우승을 차지한 선수는 이재혁까지 단 셋뿐이다.

이재혁이 우승 당시 보여준 경기력은 트로피 이상으로 위협적이었다. 2019년 독특한 카트 바디 선택과 강점인 주행 능력으로 초반 점수를 쌓은 끝에 '역대급'으로 치열했던 개인전 결승 1라운드를 통과해 박도현을 상대로 우승을 차지했다. 2020에는 뒷심 부족이라는 약점가지 완벽하게 극복하며 개인전 최강자의 포스를 보여줬다. 1라운드 13트랙 만에 80점을 돌파하며 쟁쟁한 결승 진출자들을 압도했고 팀 동료 송용준을 상대로 두 번째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개인전에서 이재혁은 강점인 주행 능력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초반부터 치고 나가면 주행이 좋은 여타 선수들에게도 따라 잡히지 않고 두 차례의 우승에서는 난전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몸싸움 능력까지 보여줬다. 팀전과 개인전을 통틀어 스피드전에서 가장 압도적인 주행을 보여주고 있는 선수다. 두 번의 결승전 2라운드, 팀전 에이스 결정전에서 보여준 1대1에서의 강력함 역시 이재혁을 우승 후보 0순위로 꼽는 이유이다.

center
샌드박스 게이밍 박인수.
물론 이재혁의 라이벌이 없는 것은 아니다. '무관의 제왕'이지만 실력으로는 항상 우승 후보로 꼽히는 박인수, '빅3' 유영혁을 비롯해 '01 라인'들의 저력 역시 만만치 않다. 첫 출전하는 선수들도 많은 만큼 어떤 선수가 혜성처럼 등장할 지도 쉽게 예측할 수 없다.

하지만 역시 문호준이 없는 현재 이재혁의 주행을 막을 만한 선수를 꼽기는 어렵다. 빠른 성장으로 '01 라인'에서 치고나간 이재혁은 이제 쟁쟁한 카트라이더 선수들과도 어깨를 나란히, 또는 우위에 서있다. 2021 시즌1 이재혁이 비어있는 왕좌를 차지할 것이라 기대할 만하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