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쵸비' 정지훈 "행복하고 건강하게 사는 것이 올해 목표"

center
한화생명e스포츠 미드 라이너 '쵸비' 정지훈(사진=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쵸비' 정지훈이 "행복하고 건강하게 사는 것이 올해 목표"라며 개인적인 목표에 대해 말했다.

정지훈의 한화생명e스포츠는 지난 16일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1 스프링 1주 4일차 2경기인 DRX와의 맞대결서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 스코어 2대1 승리를 거뒀다. 이날 매치는 정지훈이 한화생명으로 이적한 뒤 LCK에서 거둔 첫 승리였다.

정지훈은 1세트 트위스티드 페이트로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여주며 2대0 완승을 예상했지만 2세트에서 DRX에게 운영과 교전에서 밀렸고 3세트에서는 역전에 역전을 거듭하며 진땀승을 거뒀다. 정지훈은 경기 종료 후 데일리e스포츠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우리팀 호흡은 아직 개선해야될 부분이 많다"며 "앞으로 많이 맞춰야겠지만 지금까지는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정지훈과의 일문일답.

Q 한화생명에 합류해 다른 선수들과 새롭게 호흡을 맞추고 있다. 특히 잘 맞는 선수가 있다면.
A '비스타' 오효성과 경기 외적으로 잘 맞는 것 같고, '두두' 이동주와 경기를 하면 뭔가 잘 풀리는 것 같다.

Q 트위스티드 페이트가 자주 모습을 드러낸다. 어떻게 생각하나.
A 나는 개인적으로 좋다고 생각한다. 본인이 잘 크면 잘 크는 대로 좋고, 말리면 말리는 대로 할 수 있는 것이 있어 좋다고 생각한다.

Q 그렇다면 아지르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나. 다음 경기 상대인 '유칼' 손우현은 안 좋다고 말했다.
A 나도 좋다고 생각 안 한다. 새 시즌이 시작되면서 아이템이 바뀌니까 아지르로 갈 수 있는 아이템이 애매해졌다. 아지르는 사라진 양피지와 쐐기검을 섞어서 갔을 때 효율이 좋았다. 이제는 그럴 수가 없어 안 좋다고 생각한다.

Q 다음 경기에서 kt 롤스터를 만난다.
A 나는 이제 내가 그렇게 잘한다고 생각하지 않고 우리팀 다른 4명이 잘한다고 믿고 있기 때문에 kt에게 크게 안 밀릴 것 같다. 내가 상대방보다 잘하고 영향력을 더 많이 끼친다면 이길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Q kt에 전 동료 '도란' 최현준도 있다. 경기에 임하는 마음가짐이 뭔가 다를 것 같다.
A 일단 '도란'이라는 닉네임이랑 챔피언 걷는 모습을 보고 웃음 나오지 않기가 첫 번째다. '도란' 닉네임에 챔피언 걷는 것을 보면 평소 최현준의 행동이 생각나 웃음이 나오더라.

Q 온라인과 오프라인 중에 무엇을 더 선호하나.
A 온라인을 더 선호한다. 온라인이든 오프라인이든 무관중인 것은 똑같은데 굳이 경기장을 가는 시간이 아깝다고 생각한다. 경기만 잘하면 될 것이라고 생각해 온라인을 선호한다.

Q 올해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A 성적 잘 내고, 잘 먹고, 행복하고, 건강하게 사는 것이 목표다. 간단해 보이지만 이 목표가 세상에서 제일 이루기 어렵다고 생각한다. 딱 이 정도 목표만 가지고 살아도 될 것 같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아직 우리가 합을 맞춘지 얼마 되지 않아서 부족한 모습 많이 보일 수 있지만 끝까지 지켜봐주시고 응원해주시면 감사하겠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