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인터뷰] SWC 3위 '차미' 임송규 "'서머너즈워' 최고 매력은 소통"

center
컴투스의 글로벌 인기 모바일게임 '서머너즈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워)' 국제대회 '서머너즈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2020(이하 SWC2020)'이 전 세계 이용자들의 뜨거운 응원 속에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사상 최초 비대면 온라인 개최로 치러진 이번 대회는 새로운 스타들을 대거 배출,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서머너즈워' 종주국인 한국 예선을 뚫고 아시아퍼시픽컵을 거쳐 월드 결선에 오른 '차미(CHARMI)' 임송규는 8강전에서 디펜딩 챔피언이자 월드 결선 진출 선수들이 가장 피하고 싶어한 강자 중국의 '레스트(L'est)'를 상대로 명승부 끝에 승리를 거두고 4강에 올라 큰 화제를 모았다. 8강 1세트에서 어둠 속성 마샬캣 홀로 남은 상황에서 흡혈에 이은 반격으로 적 몬스터를 차례로 제압한 장면은 이번 대회 최고 명장면으로 꼽힐 정도로 큰 반향을 일으켰다.

4강전에서 '미스터 청'에게 패해 아쉽게 공동 3위에 머문 '차미' 임송규와 서면 인터뷰를 진행했다. 임송규는 "'레스트'에 대해 많이 분석하고 맞춤 전략을 완성해 최강의 우승후보를 꺾을 수 있었지만 '미스터 청'에 대한 준비는 많이 하지 않았다. 아시아퍼시픽컵에서 '미스터 청'에게 실력으로 지지 않았다고 생각했는데 다시 졌다. 실력에서 졌다고 인정한다"고 4강전 패배에 대해 깨끗이 승복했다.

임송규는 "'서머너즈워'는 이용자와 이용자, 개발진과 이용자 사이의 소통이 최대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내년 대회는 둘째가 태어날 예정이어서 참가하기 어려울 것 같지만 앞으로도 'SWC'가 새 역사를 이어갔으면 한다"고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다음은 '차미' 임송규와의 일문일답.

Q 'SWC2020'에서 멋진 모습을 선보인 끝에 3위에 올랐다. 소감은.

A 첫 출전부터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결과를 얻어 아직도 많이 얼떨떨하고 실감이 잘 나지 않는다. 대회 기간 동안 매순간 최선을 다하자는 일념만으로 여기까지 오게 된 것 같다.

Q 8강에서 지난 대회 챔피언 '레스트'를 상대로 승리했다. 결선 진출 선수들이 피하고 싶은 선수로 꼽은 강자를 꺾은 비결이 궁금하다.

A 레스트(L’EST)가 작년 챔피언이기도 하고, 나조차도 제일 피하고 싶은 상대로 선택했을 정도로 강자인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다행히도 '레스트'가 예측불가, 변화무쌍한 스타일의 선수가 아니었기에 내 작전이 잘 맞아떨어져 이길 수 있었던 것 같다. 아시아퍼시픽컵 이후부터 월드 파이널까지 준비기간이 짧았지만, '레스트'에 대해 많이 분석했고 맞춤 전략을 대회 전에 완성할 수 있었다. 한국 유명 랭커분들의 많은 도움이 있었고 덕분에 이번 대회 최강의 우승 후보를 꺾을 수 있었다.

center
'차미' 임송규는 '레스트'와의 'SWC2020' 8강 1세트에서 어둠 속성 마샬캣으로 1대3 상황에서 역전승을 거두며 이번 대회 최고 명장면을 연출했다.
Q 8강 1세트에서 어둠 속성 마샬캣으로 대역전승을 거뒀다. 평소에도 그런 상황을 자주 연출했는지 궁금하다. 어떤 상황에서 세팅을 어떻게 하면 그런 멋진 장면이 나올 수 있는지.

A 상대방의 룬작이나 플레이스타일을 대략적으로 파악이 가능하다면 어둠 속성 마샬캣은 굉장히 좋은 조커카드가 될 수 있다. 평소에 자주 겪던 상황이었고 승률이 좋았기에 고민없이 플레이 할 수 있었다. 어둠 속성 마샬캣의 카운터 몬스터가 다수 존재하지만, 상황을 잘 유도하고 상대방의 허를 찌르는 전략적인 룬작을 통해서 충분히 무상성 몬스터로 활용 가능하다.

Q 어둠 속성 마샬캣을 사용한 8강전 1세트에 대해 조금 더 자세히 설명해달라.

A '레스트'의 전년도 대회부터 올해까지 모든 플레이를 보고 저장해뒀고, 분석과 연습을 통해 대회를 준비했다. '레스트'와의 첫 번째 경기는 내가 준비한 모든 것의 산물이라고 봐도 될 거 같다.

'레스트'의 몬스터들은 챙길 수 있는 모든 부가옵션이 다 적용됐을 정도로 룬작 수준이 세계 최고란 것을 이미 알고 있었고, 다수의 몬스터가 높은 치명확률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파악하고 있었다. '레스트'는 당시 8강 1세트 때처럼, 상대방에게 일부러 어둠 속성 마샬캣이 활약할 수 있는 상황을 연출시켜 픽을 유도하고, 카운터를 치는 방식을 많이 사용했다. '레스트'가 평소 월드 아레나에서 이 방식을 통해서 대부분 승리했다.

이것을 알고 있었기에 일부러 '레스트'에게 같은 방식의 픽을 유도했다. 그래서 연습에서 하던 것과 동일하게 평소처럼 플레이할 수 있었다. 보통 연습할 당시 '레스트'의 주요 픽에 대한 어둠 속성 마샬캣은 내가 승률이 더 좋았기 때문에(약 70퍼센트 이상의 승률) 게임을 풀어나가는 게 수월했던 것 같다. 생각보다 자주 발생하는 상황은 아니지만, 누구나 상대방의 플레이 스타일과 룬작에 대해서 미리 분석이 가능하고 연습을 충분히 한다면 상대방의 자신감을 역으로 이용해서 허를 찌를 수 있다.

Q 4강에서는 아쉬웠다. 아시아퍼시픽컵 결승에 이어 월드 결선에서도 '미스터 청'의 벽을 넘지 못했다. '미스터 청'을 이겼다면 결승에서는 이겨본 경험이 있는 '가이아'를 만나게 되는 상황이었기에 더욱 아쉬움이 남을 것 같습니다. 패인을 꼽는다면.

A 아시아퍼시픽컵에서 실력에 진 게 아니고 운에 졌다고만 생각해 '미스터 청'에 대해선 특별히 준비하지 않았던 것 같다. 자만심 때문에 결국엔 다시 한 번 무너졌고, 운 때문이 아니라 실력 때문이었다는 것을 인정하게 됐다. 준비기간이 짧아서 '레스트'에게만 올인했던 탓도 있겠지만 결국엔 내 안일함이 패인이었다고 생각한다.

Q 올해 대회에서 가능성을 확인한 만큼 내년에 우승에 도전하고 싶은 마음이 클 것 같다.

A 우승에 대한 갈망이 생기게 된 것은 사실이지만, 내년에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참가를 하지 못하게 될지도 모르겠다. 내년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서는 시즌 성적이 좋아야 하는데, 그 즈음 둘째가 태어날 예정이라 준비 시간이 아무래도 부족할 것 같다.

Q 이번 대회 결선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덱이 가장 강해진 선수로 알려졌다.

A 대회를 준비하는 동안 소환운이 굉장히 따라줬고, 정말 운 좋게도 불 속성 해왕, 빛 속성 하늘무희, 어둠 속성 뱀파이어 등 가지고 싶던 몬스터를 여럿 획득할 수 있었다. 하지만 몬스터 활용에 대한 난도가 높았고, 그에 비해 적응할 수 있는 기간이 매우 짧아 충분히 활용하지 못할 것이라는 생각에 대회에서는 사용하는데 주저하게 됐던 것 같다.

Q 3위 상금은 어떻게 쓸 계획인가. 덱 강화에 쓸 계획은 없는지.

A 상금은 아무래도 가족들에게 사용하게 될 거 같다. 올해 대회에서 많은 투자를 했기에, 이번 상금은 가족들과 맛있는 음식 먹으면서 좋은 시간 보내는 데 쓰고 싶다.

Q '서머너즈워'를 언제부터, 어떤 계기로 즐기고 있나. '서머너즈워'의 매력을 꼽는다면.

A '서머너즈워'는 군대를 전역하던 2014년 12월부터 시작했다. 전역과 동시에 생에 첫 모바일게임으로 무엇을 할지 고민하다가 군에서 알게 된 지인의 권유로 시작하게 됐다.

'서머너즈워'의 매력은 유저와 유저, 유저와 개발진 간의 소통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서머너즈워'에 도입된 채팅 시스템으로 다른 플레이어와 실시간으로 소통할 수 있고, 공식 카페를 통해서는 개발진과의 소통도 가능하다. 다양한 의견이 있겠지만, 나는 이 소통 부분이 만족스러운 거 같다.

Q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몬스터와 그 이유는.

A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던 몬스터는 어둠 속성 마샬캣이다. 상황만 잘 연출시킨다면 무적에 가까운 성능을 자랑한다. 태생 3성 몬스터로 누구나 어렵지 않게 얻을 수 있지만 막상 제대로 활용하기는 쉽지 않다는 점이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것 같다.

Q 아직 보유하지 못한 몬스터 중 가장 얻고 싶은 몬스터가 있다면.

A 앞으로 얻고 싶은 몬스터가 있다면 빛/어둠 속성의 드래곤나이트이다. 이미 보유 중인 몬스터들이나 룬들과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거 같고, 전략적으로 다방면에서 적극 활용 가능할 것 같다.

Q 코로나19로 인해 'SWC'가 온라인으로 치러졌다. 'SWC'에 바라는 점이나 '서머너즈워' 개발진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코로나로 인해 대회장에서 경기를 치르는 경험을 못한 것은 굉장히 아쉽지만 이번 온라인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마무리 지음으로써 다른 게임사나 게이머들에게 e스포츠에 대한 인식을 많이 변화시켜줬다고 생각한다. 특히 '서머너즈워'가 e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