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그랑사가' 개발사 엔픽셀, 시리즈A 600억 원 누적 투자 유치

center
게임 스타트업 엔픽셀(NPIXEL, 공동대표 배봉건, 정현호)은 올해 초 300억 원 투자 유치에 이어 300억 원 추가 투자를 유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로써 엔픽셀은 게임사 시리즈A 600억 원이라는 역대 최대 규모의 투자 유치 기록을 또다시 경신했으며, 이번 투자를 통해 약 4000억 원대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투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 투자 시장이 위축된 가운데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매우 크다.

이번 투자에는 신규 리드투자사인 에스펙스(Aspex Management)를 비롯해 기존 투자사인 새한창업투자, 알토스벤처스가 참여했다.

투자를 주도한 에스펙스는 2018년에 설립된 투자사로 글로벌 전역의 유망 기업에 투자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 그리고 새벽배송의 선두주자 마켓컬리에 투자한 바 있다.

이 같은 성과는 향후 출시를 앞둔 모바일 MMORPG '그랑사가' 및 '프로젝트S'로 알려진 '크로노 오디세이'의 높은 완성도와 성공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됐다.

엔픽셀은 2017년 9월 배봉건, 정현호 공동대표를 주축으로 게임업계의 베테랑들이 모여 설립한 게임 스타트업으로 데뷔작 '그랑사가' 출시를 앞두고 있다.

또한 프로젝트S로 알려진 '크로노 오디세이'등 다수 게임의 자체 개발과 글로벌 퍼블리싱을 통해 종합 게임사의 면모를 갖춰 나간다는 계획이다

center
'그랑사가'는 ▲언리얼 엔진4를 이용한 높은 수준의 그래픽 ▲한 편의 애니메이션을 연상케 하는 몰입도 높은 스토리와 풀보이스 더빙 ▲수집욕을 자극하는 의인화된 장비를 특징으로 한다.

엔픽셀은 지난 13일부터 '엔픽셀' 공식 브랜드 페이지에서 사전등록을 진행하고 있으며, 차기작 '크로노 오디세이'의 공식 트레일러는 12월 중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에스펙스의 에르메스 리(Hermes Li) 대표는 "탁월한 개발 역량과 글로벌 성공 경험을 갖춘 엔픽셀의 파트너가 돼 기쁘다"며 "엔픽셀이 전 세계 게이머들이 기대하는 AAA급 게임을 선보이는 글로벌 게임사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엔픽셀 배봉건, 정현호 공동 대표는 "이번 투자로 보다 안정적인 게임 개발 환경을 마련했다"며 "탄탄한 게임 라인업을 구축해 글로벌 게임사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