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선데이토즈, '디즈니 팝 타운' 해외 서비스 1주년 성과는?

'디즈니 팝 타운' 아시아 버전, 40여만 명 이용자 즐기는 대중적인 모바일게임으로 자리매김

선데이토즈 해외 매출 및 광고 사업 가능성 입증하며 의미 더해

1주년 맞이하는 10월 대규모 업데이트와 이벤트 진행하며 아시아 시장 인기 이어갈 계획


center
선데이토즈(대표 김정섭)가 모바일 퍼즐게임 '디즈니 팝 타운' 아시아 버전의 서비스 1주년을 앞두고 주요 성과를 18일 공개했다.

지난해 10월 출시된 '디즈니 팝 타운' 아시아 버전은 일본, 대만 등에서 인기 1위에 오르며 선데이토즈에 첫 해외 시장 1위 게임이라는 영예를 안긴 모바일 퍼즐게임이다. 이 게임은 선데이토즈 특유의 대중적인 캐주얼게임 서비스에 디즈니의 인기 IP들을 활용한 콘텐츠로 호응을 얻으며 한국을 제외한 아시아에서 400만 건의 다운로드를 기록하고 있다. 또한 60만 명에 달하는 하루 최대 이용자 기록에 이어 현재까지 하루 평균 40여 만 명의 이용자가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고 있음은 게임의 장기 흥행 가능성을 더해주는 대목으로 관심을 모은다.

인기의 배경으로는 11개월 만에 17개 IP를 활용한 다채로운 콘텐츠를 선보이며 이용자들의 취향을 반영하고 있는 주 단위 업데이트와 지역별로 이벤트, 마케팅 등을 이원화한 운영이 꼽힌다. 메신저 라인의 이용률이 압도적인 일본, 대만 등 8개국에서는 라인을 활용해 이용자 편의와 접근성을 극대화해한 점이 대표적인 사례다.

이 같은 호응 속에 '디즈니 팝 타운' 출시 전 전체 매출의 10%대를 기록했던 선데이토즈의 해외 매출은 지난 상반기 기준 40%대로 성장하며 글로벌 시장에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아울러 광고 사업 역시 게임 내에서 일 평균 80만 건의 동영상 광고가 시청되는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선데이토즈 이정현 PD는 "1년 가까운 해외 출시 기간 동안 축적한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를 앞으로의 업데이트와 서비스에 반영할 계획"이라며 "선데이토즈의 대표적인 해외 장수 게임이 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겨울왕국'을 비롯해 디즈니의 인기 IP들을 활용한 280여 종의 코스튬과 1300여 개의 퍼즐을 선보이고 있는 '디즈니 팝 타운' 아시아 버전은 오는 10월에 1주년 맞이 대규모 업데이트로 인기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