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美 인기 스트리머 '닌자', 트위치로 복귀

'닌자' 타일러 블레빈스, 트위치와 독점 다년 계약 맺고 복귀

미국 시간 기준 9월 10일부터 방송 시작


center
전문 스트리머이자 게임 업계 슈퍼스타인 '닌자' 타일러 블레빈스(Tyler Blevins)가 친정인 트위치로 복귀했다.

타일러 블레빈스는 트위치와 다년간 독점 스트리밍 계약을 체결해 오직 트위치 채널에서만 방송을 송출한다. 태평양표준시를 기준으로 9월10일 오후 12시, 한국시간 9월11일 새벽 4시에 복귀를 알리는 첫 방송을 진행했다.

'닌자'는 트위치에서 전속으로 스트리밍하며 팬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닌자는 거의 10년 전 트위치에서 스트리머로 활동하기 시작했고 단 시간 내에 트위치에서 가장 인기있는 스트리머로 성장했다. 전 세계 4000만 명의 팬을 보유하고 있는 '닌자'는 스트리밍을 넘어 게임을 주요한 대중 문화로 발전시키고 있다.

타일러 블레빈스는 "트위치에 복귀해 팬들과 만나게 돼 정말 기쁘다. 플랫폼을 선택하기 위해 오랜 시간 고민했는데 트위치가 정말 협조적이었고 내가 그리는 전반적인 커리어 목표를 이해해줬다. 이제 다음 단계로 나아가 잘 알려지지 않은 스트리머를 드러내고 알리고 싶다. 트위치와 함께, 또 이 멋진 게이머 커뮤니티와 함께 의미 있는 일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트위치 콘텐츠 SVP 마이클 아라곤(Michael Aragon)은 "'닌자'의 트위치 복귀를 환영한다. '닌자는 게이밍 커뮤니티의 아이콘이며 업계와 문화에 놀라운 영향을 끼쳐왔다. 게임을 더 많은 대중에게 알리는 데 공헌한 '닌자'의 여정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