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LPGA 투어팀, 해외연합에 첫날 4승 1무1패로 일방적 승리

center
최혜진(왼쪽)과 박현경. [브라보앤 뉴 제공]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팀이 미국과 일본 투어 선수들이 한 팀을 이룬 해외연합에 완승을 했다.

KLPGA 투어 팀은 7일 경북 경주의 블루원 디아너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2억원) 대회 첫날 포볼 경기에서 4승 1무 1패를 기록했다. 포볼은 두 명의 선수가 한 조를 이뤄 각자의 공으로 경기한 뒤 더 좋은 성적을 그 팀의 점수로 삼는 방식이다.

올해로 6회째인 이 대회는 공식 투어 대회는 아니지만 KLPGA 투어 팀과 해외연합 팀의 맞대결 형식으로 진행된다.

KLPGA 투어 팀은 이날 1조부터 4조까지 경기를 휩쓸었다.

center
이소영(왼쪽)과 임희정 조. [브라보앤 뉴 제공]


1조 임희정(20)-이소영(23) 조는 해외연합 유소연(30)-배선우(26) 조를 2홀 차로 물리쳤다.

2조 박민지(22)-김지영(24) 조는 이 대회를 개최하는 박인비(32)와 이민영(28) 조를 3홀 차로 넉넉하게 제쳤다.

3조에서는 최근 KLPGA 투어에서 가장 잘 나가는 최혜진(21)-박현경(20) 조가 해외연합 최나연(33)-이미향(27) 조를 역시 3홀 차로 따돌렸다.

4조 결과는 KLPGA 투어의 김아림(25)-유해란(19) 조가 해외연합의 주장 신지애(32)와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신인왕 이정은(24) 조를 1홀 차로 잡았다.

center
해외연합의 유일한 승리를 따낸 지은희(왼쪽)-김효주 조. [브라보앤 뉴 제공]


해외연합은 마지막 조의 지은희(34)-김효주(25) 조가 KLPGA 투어 팀의 주장을 맡은 김지현(29)과 이소미(21) 조를 4홀 차로 꺾어 분풀이했다.

6조 KLPGA 투어의 오지현(24)-최예림(21) 조와 해외연합의 김하늘(32)-허미정(31) 조는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앞서 열린 5차례 대회에서는 해외파가 3승 2패로 우위를 보이지만 지난해 대회에서는 KLPGA 투어가 15-9로 승리했다.

8일에는 포볼(두 명의 선수가 한 조를 이뤄 공 한 개로 경기하는 방식) 경기가 열리고 마지막 날인 9일에는 싱글매치플레이로 우승팀을 정한다.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