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인천야구의 대부' 김진영 전 삼미슈퍼스타즈 감독 별세

center
고 김진영 감독(오른쪽)이 생전 모습. 그 옆은 뒤에 삼성라이온즈와 한화 이글스 단장을 역임한 고 노진호 전 중앙일보 체육기자. .
'인천 야구의 대부' 김진영 전 삼미 감독이 3일 향년 85세를 일기로 영면했다.

1935년 인천에서 태어난 김 전 감독은 인천고 재학시절 세 차례 전국대회 우승을 이끌었고 실업야구 시절에는 국가대표 유격수로 활약하기도 했다. 현역에서 물러난 뒤에는 중앙대, 인하대에서 감독을 지냈으며 1983년 인천을 연고지로 하는 삼미 슈퍼스타즈의 지휘봉을 잡았다.

이해 삼미는 무려 60게임에 등판해 30승(16패)을 올린 재일동포 장명부를 앞세워 한국시리즈 진출을 노렸지만 팀은 2위에 그쳤다.

불같은 성격의 고 김 전감독은 1983년 6월 1일 MBC 청룡과의 잠실 원정경기에서 심판 판정에 항의하며 폭력을 행사했다는 혐의로 퇴장 후 구속까지 당했으나 결국 벌금 100만원에 약식기소가 돼 풀려났다. 이 바람에 삼미 구단은 1983년 6월 3일 김진영 감독에게 '일시 퇴진' 징계를 내렸다.

그 뒤 고 김진영 전 감독은 1984년에 복귀했으나 팀은 두 시즌 연속(1984·1985년) 최하위에 머물렀고 1990년에는 롯데로 자리를 옮겨 지휘봉을 잡았으나 역시 시즌을 다 채우지 못하고 8월 28일 성적부진으로 물러나고 말았다. KBO리그 감독 성적은 121승 8무 186패.

고인의 아들은 '미스터 인천'이란 애칭을 얻은 김경기 SPOTV 해설위원이다. 고인의 빈소는 인천 청기와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5일 오전 6시.

[정태화 마니아리포트 기자/cth0826@naver.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