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정후, 10회초 역전 2타점 2루타…키움, 삼성 꺾고 6연승으로 2위 지켜

center
2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연장 10회 초 2사 주자 1, 2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키움 이정후의 역전 2점 적시타로 홈을 밟은 1루 주자 러셀이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대구=연합뉴스]


키움 히어로즈가 삼성 라이온즈에 짜릿한 뒤집기를 연출하고 파죽의 6연승을 달렸다.

키움은 2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삼성과 원정 경기에서 2-2로 팽팽히 맞선 연장 10회초 이정후가 통렬한 2타점 2루타를 터뜨려 4-2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파죽의 6연승을 달린 키움은 2위를 굳건히 지켰다.

경기 초반은 78일 만에 등판한 삼성의 베테랑 투수 윤성환의 호투가 돋보였다.

지난 5월 16일 kt wiz전에서 불과 2이닝 동안 8안타로 6실점 해 패전투수가 된 뒤 퓨처스리그로 내려갔던 윤성환은 이날 두 번째 1군 경기에 나서 5회까지 3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삼성은 1회말 2사 1, 2루에서 김동엽이 우전 적시타를 날려 선취점을 뽑았다.

1-0의 불안한 리드를 지키던 6회에는 김동엽이 좌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아치를 그려 2-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그러나 키움은 8회초 공격에서 동점을 만들었다.

선두타자 전병우가 중전안타, 박준태를 좌익선상 2루타를 날려 만든 무사 2, 3루에서 서건창의 희생플라이와 김하성의 적시타로 단숨에 2-2를 만들었다.

연장 10회초에는 삼성 마무리 오승환을 상대로 2사 후 김하성이 볼넷, 애디슨 러셀이 중전안타를 쳐 1, 2루의 기회를 만들었다.

이어 타석에 나선 이정후는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로 주자 2명을 불러들여 4-2로 앞서며 역전승을 일궜다.

키움 마무리 조상우는 2이닝 동안 2안타를 맞았으나 삼진 3개를 뽑으며 무실점으로 막아 승리투수가 됐다.

오승환은 9회를 삼자범퇴로 처리했지만 10회초에 무너지며 패전 투수가 됐다.

[이강원 마니아리포트 기자/lee.kangwon@maniareport.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