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슈퍼 신인 유해란, '와이어 투 와이어'로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대회 2연패 성공

center
2일 제주시 구좌읍 세인트포 골프&리조트에서 열린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에서 지난해에 이어 우승을 차지한 유해란(SK네트웍스)이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주=연합뉴스]
신인 유해란(19)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총상금 8억원)에서 KLPGA 역대 72홀 최소 타수 타이기록으로 2연패에 성공했다.

유해란은 2일 제주도 제주시 세인트포 골프&리조트(파72·6천395야드)에서 열린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23언더파 265타를 기록한 유해란은 2위 이정은(24·20언더파 268타)을 3타 차이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1억6천만원이다.

23언더파 265타는 KLPGA 투어 72홀 최소 스트로크 우승 타이기록이다.

유해란은 2013년 MBN·김영주골프 여자오픈에서 23언더파 265타로 우승한 김하늘(23)과 나란히 72홀 최소타 우승 타이기록 보유자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신인상을 받은 이정은이 한때 2타 차로 뒤쫓기도 했지만, 유해란은 신인답지 않은 노련함으로 추격에 성공하지 못했다.

유해란은 지난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 초청 선수로 참가했다가 '깜짝 우승'을 차지했다. 당시 대회는 기상 사정으로 36홀 대회로 축소돼 유해란이 행운의 우승을 차지했다.

올해 유해란은 작년의 우승이 우연이 아니었음을 증명했다. 그는 1∼4라운드 내내 선두를 유지하는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달성했다.

신인이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사례는 이번이 4번째다.

1995·1996년 한국여자오픈을 제패한 김미현, 1995·1996년 서울여자오픈에서 연속 우승한 박세리, 2003·2004년 한국여자오픈을 2연패 한 송보배를 이어 유해란이 '슈퍼 루키' 계보를 이었다.

단, 김미현, 박세리, 송보배는 아마추어 신분으로 우승한 다음 해에 프로에 데뷔해 우승한 것과 달리, 유해란은 작년에도 프로 신분이었다.

유해란은 지난해 KLPGA에 2부 드림투어에서 뛰다가 하반기에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를 시작으로 본격 KLPGA 투어 대회에 출전했다.

이번 우승으로 유해란은 유력한 신인왕 후보로 부상했다. 유해란의 신인상 포인트는 785점에서 1천55점으로 올라 이 부문 2위 조혜림의 692점과 크게 격차를 벌리게 됐다.

center
2일 제주시 구좌읍 세인트포 골프&리조트에서 열린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에서 지난해에 이어 우승을 차지한 유해란(SK네트웍스)이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주=연합뉴스]


이정은은 버디만 6개 잡으며 2018년 10월 KB금융 스타챔피언십 이후 약 1년 10개월 만의 KLPGA 투어 우승을 노렸지만, 올 시즌 최고 성적을 거둔 것에 만족해야 했다.

임희정(20)이 최종합계 18언더파 270타로 3위를 차지했고, 김효주(25)와 장하나(28)가 17언더파 271타로 공동 4위에 올랐다.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최종순위

순위
선수
언더파
타수
1
유해란
-23
265(65-67-65-68)
2
이정은
-20
268(68-68-66-66)
3
임희정
-18
270(72-67-64-67)
4
김효주
장하나
-17
271(68-69-67-67)
(67-68-68-68)
6
조아연
-16
272(66-67-71-68)
7
최혜진
-15
273(69-69-67-68)
8
김민선
-14
274(70-69-68-67)
9
김지영
이소영
이보미
-13
275(68-72-70-65)
(65-70-72-68)
(69-67-69-70)


[장성훈 선임기자/report@maniareport.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