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PGA, 50명은 입장한다...이달 말 대회에 제한적 관람 허용

center
대회 관계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우승 퍼트를 넣고 기뻐하는 욘 람.〈br /〉[로이터=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PGA)투어가 무관중 정책의 변화를 예고했다.

PGA투어는 오는 31일(한국시간)부터 열리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 주드 클래식에는 하루 50명씩 관람객을 받기로 했다고 23일 골프다이제스트가 보도했다.

갤러리를 받는 게 아니라 대회 스폰서 기업이 초대하는 손님만 제한적으로 경기를 관람하게 허용하는 방안이라고 설명이다.

또 선수 아내 등 참가 선수가 특별히 초청한 사람도 대회장에 입장하도록 할 예정이다.

PGA투어는 이런 방안을 담은 이메일을 선수들에게 발송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3월 중단됐다가 지난 6월부터 재개한 PGA투어는 이번 시즌이 끝날 때까지 무관중으로 치른다는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

선수와 달리 초청 손님은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지 않고도 경기장에 입장하되, 입장할 때마다 발열 검사를 받고 문진표를 작성해야 한다.

PGA투어 경기 운영 담당 책임자 타일러 데니스는 선수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이런 초청 손님 초대는 주 정부 및 지방 정부 보건 당국과 협의해 대회 때마다 달리 시행될 것"이라고 밝혀 유동적으로 운용할 뜻을 내비쳤다.

[이강원 마니아리포트 기자/lee.kangwon@maniareport.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