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크로스파이어, e스포츠 드라마 '개봉박두'

470여억원 제작비, 36부작의 압도적 스케일과 화려한 캐스팅으로 관심 집중

게임과 e스포츠를 통한 흥미진진한 성장 스토리로 전 국민적 공감 기대

한국 e스포츠 IP 최초 드라마화 시도…'크로스파이어' IP의 저력 입증


center
스마일게이트는 중국 최대 드라마 제작사 중 하나인 유허그 미디어와 손잡고 글로벌 인기 온라인 FPS게임 '크로스파이어'의 드라마 '크로스파이어(중국명: 穿越火线, 이하 천월화선)'의 예고편을 공개했다고 16일 밝혔다.

스마일게이트는 지난 2016년 상하이에서 개최했던 '크로스파이어 비전 서밋' 행사를 통해 '크로스파이어'의 드라마 제작 계획을 밝혔던 바 있다. 이후 4년 여에 걸쳐 시나리오 개발과 감독, 배우 선정 등 일련의 과정을 거친 뒤, 모든 촬영 및 후반 작업을 마치고 대망의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이번 드라마 제목은 '천월화선'이라는 '크로스파이어'의 중국 서비스 명을 그대로 사용했다. 그만큼 '크로스파이어'가 중국인들에게 대중적으로 사랑 받는 국민게임이라는 점을 입증한 것. 주연 배우로는 현재 중국에서 최고의 배우이자 가수로 활동 중인 루한과 '중국의 유승호'로 불리는 아역배우 출신의 탄탄한 연기력을 지닌 우레이가 맡았다. 이들은 서로 다른 시대를 배경으로 등장해, '크로스파이어'의 프로게이머로 최고의 자리에 오르고자 끊임없이 노력하는 청년들로 등장한다.

제작사인 중국의 유허그 미디어 역시 '크로스파이어'의 IP를 활용한다는 점에 큰 기대를 걸고 드라마의 스케일부터 디테일에 이르기까지 역량을 총 집중했다. 전체 36부작으로 제작된 '천월화선'은 무려 2.7억 위안(한화 약 464억 원)의 제작비가 투입됐다. 게임 맵을 배경으로 하는 대규모 세트장은 드라마를 보면서 마치 게임 안에 들어온 듯한 실제감을 느낄 수 있어 기존 게임 팬들의 공감뿐만 아니라 드라마 내 곳곳에 예전의 향수와 추억을 자극하는 요소들로 한국의 '응답하라' 시리즈처럼 전 국민적 인기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주인공인 루한과 우레이 외에도 중국의 톱 클래스 배우들이 대거 등장하는 화려한 캐스팅은 물론 중국 내 최고 제작진들이 참여해 드라마의 완성도 또한 기대할 만 하다. 특히 할리우드 영화 '데드풀'의 액션 감독이 참여해 구현해 낸 드라마 내 화려한 액션신도 볼거리 중 하나다. 여기에 중국 내 막강한 플랫폼 파워와 최다 이용자 수를 보유한 텐센트 비디오를 통해 방영된다는 점도 이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질 수 밖에 없는 이유로 꼽힌다.

드라마 '천월화선'은 e스포츠 문화를 선도하는 '크로스파이어의 '위상을 잘 보여준다. 중국 e스포츠의 초창기인 2008년과 현 시점인 2019년의 두 시대를 배경으로, 프로게이머를 택한 '초풍'과 두 다리를 잃고 게임을 통해 자유를 만끽하는 '노소북'의 꿈과 목표를 향한 성장의 여정이 펼쳐진다. '크로스파이어'는 이 안에서 두 청년들의 도전과 열정의 대상이자 진한 향수와 추억을 자극하는 매개체 역할을 하는 동시에 중국 e스포츠 산업 발전의 아이콘으로 등장한다.

'크로스파이어'의 드라마 방영을 눈앞에 두고 있는 스마일게이트는 글로벌 IP 명문가로서의 입지는 물론이고 국내 게임 기업 중 IP 다각화 사업 분야에서의 선도적인 역할을 더욱 탄탄하게 굳힐 수 있게 됐다. 특히 e스포츠 시장의 성장에 주목하고 이를 드라마 제작으로 이어가는 한 발 앞선 시도를 했다는 점에서 스마일게이트의 혁신적인 도전이 돋보인다는 평이다.

스마일게이트는 현재 드라마 외에도 '크로스파이어'로 할리우드 영화 제작이 진행 중이며, 중국에 '크로스파이어' 실내 테마파크를 오픈했다. 엑스박스 콘솔 게임 '크로스파이어 X'의 연내 출시를 위한 막바지 준비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스마일게이트는 지난 2011년 'WCG'를 통해 '크로스파이어'를 글로벌 e스포츠 종목으로 처음 선보인 뒤, 2013년 독자 브랜드인 'CFS'를 출범시켜 현재까지 총 여덟 번의 대회를 진행 했다. 중국에서 진행되는 'CFPL'을 비롯해 브라질과 서구권 프로게이머를 대상으로 하는 'CFEL' 등 3개 지역에서 프로리그도 진행하는 등 해마다 전 세계로 그 영역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스마일게이트 IP사업개발담당 백민정 상무는 "스마일게이트 그룹의 대표적인 IP인 '크로스파이어'를 전 세계 게이머는 물론 더 많은 이들이 공감하고 즐길 수 있는 드라마로도 선보일 수 있게 되어 감회가 남다르다"며 "'크로스파이어' IP를 통한 혁신적인 도전은 다양한 방면으로 계속 될 것이고, 그만큼 전 세계 팬들에게 선사할 새로운 경험들은 무궁무진 할 것"이라고 자신하며 많은 기대와 응원을 당부했다.

한편, '크로스파이어'는 지난 2007년 출시돼 현재까지 누적 매출 105억 달러(한화 약 12조 1600억 원) 이상을 기록했다. 현재 전 세계 80여개 나라에서 온라인 및 모바일게임을 포함해 10억 명 이상의 회원을 보유한 글로벌 메가 히트작이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