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PGA투어 신설대회서 한국 선수들 부진…강성훈 공동 36위

center
강성훈의 스윙.
[AFP=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신설 대회인 워크데이 채리티오픈에서 한국 선수들이 힘을 쓰지 못했다.

1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뮤어필드 빌리지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강성훈(33)이 2언더파 70타를 쳐 한국 선수 가운데 가장 높은 공동 36위에 올랐다.

1언더파 71타를 친 이경훈(29)과 김시우(25)는 공동 49위에 그쳤다.

노승열(29)은 이븐파 72타로 공동 64위에 머물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다소 침체한 임성재(22)도 이븐파로 공동 64위에 자리했다.

안병훈(29)은 4오버파 76타로 컷 탈락이 우려된다.

이 대회는 일리노이주 실비스에서 존디어 클래식이 코로나19 사태로 취소된 뒤 신설됐다.

다음 주에 같은 코스에서 열리는 특급 대회 메모리얼 토너먼트 전초전 격이라 관심이 높다.

콜린 모리카와(일본)가 7언더파 65타를 쳐 선두에 나섰다.

지난해 데뷔해 버뮤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모리카와는 2승 고지를 노린다.

그는 데뷔 이후 22경기 연속 컷 통과 행진이 지난달 27일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에서 중단된 아쉬움도 이번 대회에서 씻어낼 태세다.

애덤 해드윈(캐나다)이 6언더파 66타로 뒤를 이었다.

[이강원 마니아리포트 기자/lee.kangwon@maniareport.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