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호쾌한 논타깃팅 액션의 맛! '엘리온' 마지막 시험대 오른다!

center
하반기 PC 온라인게임 시장에 새로운 MMORPG가 등장할 예정이다. 게임 제작 명가 크래프톤이 개발하고 카카오게임즈가 국내 서비스를 담당하는 '엘리온'이 그 주인공으로, 오는 7월25일 사전체험을 통해 정식 출시를 위한 막바지 점검을 진행한다.

완벽한 낙원으로 향하는 관문 '엘리온 게이트'를 차지하기 위한 양 진영 '벌핀'과 '온타리'의 끊임없는 경쟁을 그리고 있는 작품으로, 논타깃팅 액션과 수천 가지 스킬 조합이 가능한 스킬 시스템, 진영 간 다양한 경쟁 콘텐츠가 특징이다.

'엘리온'의 전투는 스킬 조합에 따라 몰이사냥, 파티 던전, PvP, RvR 등 다양한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자신만의 전투 스타일을 세팅할 수 있다. 특히 클래스 고유의 특징은 유지하지만, 선호하는 전투 스타일, 전장의 상황에 따라 근거리 혹은 원거리, 냉기와 화염 등 다양한 형태로 변형이 가능한 스킬 전투 시스템은 '엘리온' 전투의 핵심이다.

이 같은 스킬 전투는 논타깃팅 방식을 거쳐 화려하고 호쾌한 액션으로 완성된다. 지난 4월 진행된 첫 번째 사전체험에서 개편된 전투 방식을 처음 선보였고, 참여한 게이머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전투를 집중 점검하기 위해 진행된 4월 중간고사가 합격점을 받은 셈이다.

오는 7월25일에는 논타깃팅 전투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전장을 점검하는 두 번째 사전체험을 진행한다. 이번 사전체험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는다면 '엘리온'은 하반기 출시를 위한 큰 동력을 확보하게 된다. 아울러 전투와 콘텐츠 모두 합격점을 받은 만큼 시장의 안정적 안착에 대한 기대감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이번 사전체험에서는 새로운 경쟁 콘텐츠로 분쟁지역 내 보스 몬스터 사냥 콘텐츠 '심판의 거인', 진영 간 대규모 전쟁 콘텐츠 '진영전', PvP 콘텐츠 '마갑기 공장', 길드 단위 콘텐츠 '클랜전'과 '클랜 성채'를 공개한다.

국내와 북미, 유럽 서비스를 담당할 카카오게임즈는 '엘리온'의 이번 사전체험을 최종 점검의 시험대로 보고 최대한 많은 게이머들이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여기서 나온 피드백을 빠르게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는 뚜렷한 PC MMORPG 경쟁 신작이 없는 만큼 '엘리온'의 이번 사전체험의 결과가 중요해졌다. 마지막 시험대에 오른 '엘리온'이 PC 온라인게임 시장에 어떤 신선한 바람을 불고 올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