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오락실 국민게임 '버블보블', 모바일게임 나왔다

center
추억의 오락실 국민게임 '버블보블(BUBBLE BOBBLE)'이 모바일게임으로 출시된다.

모비릭스(대표 임중수)는 타이토(TAITO)의 '버블보블'을 토대로 모바일 환경에 맞춘 조작과 최적화된 난이도로 이식한 '버블보블 클래식(BUBBLE BOBBLE classic)'을 전 세계 대상으로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원작 '버블보블'은 1986년 타이토가 만들어 전 세계적인 성공을 거둔 최고 아케이드 게임 중 하나이다. 특히 한국에서는 전무후무한 히트를 친 오락실 게임으로 '보글보글'이라는 이름으로도 유명하다. 아기자기한 캐릭터, 귀에 익은 BGM까지 많은 플레이어들에게 익숙한 '버블보블'은 계의 비디오게임 역사에 한 획을 그은 기념비적인 작품으로 꼽힌다.

모비릭스는 '버블보블 클래식'을 원작에 가까운 버전으로 개발해 실제 아케이드게임에서 즐겼던 재미를 그대로 모바일에서 구현하려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자동 버블 발사(오토샷), 숨겨진 슈퍼 게임 메뉴 등 모바일 최적화 및 원작에서 즐기기 어려웠던 부분까지 세심한 게임성을 모바일 기기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담았다.

center
모바일 버전 '버블보블'은 버블 드래곤이 거품을 쏴서 스테이지 내의 괴물들을 거품 안에 가둔 뒤에 터뜨리면서 플레이 하는 게임이다.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시킨 오토샷(옵션 선택)은 아케이드의 모바일화에 대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최적화 핵심 요소 중 하나다.

잘 알려진 100 스테이지를 클리어 하면 오락실에서 경험하기 어려웠던 고난이도 슈퍼게임(추가 100스테이지)을 즐길 수 있다.

게임 시작 전에 파워모드를 사용하면 익숙한 노란 캔디/파란 캔디/신발을 가지고 시작할 수 있다. 그리고 알파벳 E, X, T, E, N, D를 모은 후의 보너스, 버블을 타고 다니는 맵, 버블을 터뜨려 발사하는 전기, 급류 타고 이동하는 모습 등을 만날 때 게임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center
'버블보블 클래식' 개발PM 신상욱 팀장은 "기존 아케이드게임을 최대한 구현함과 동시에 모비일 조작과 난이도를 최적화, 글로벌 여건에 맞춰 1인 플레이로도 사용자가 충분히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개발하는데 최대한 노력했다"며 “원작사와 긴밀히 협의하면서 일부 오리지널과 다른 부분도 있지만 최대한 원작 게임과 가깝게 재현하되 자동 버블 발사 버튼, 숨겨진 슈퍼 스테이지 메뉴 등 원작 게임에서 더 발전된 게임성을 모바일 기기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개발했다"고 말했다.

노현관 사업 개발 이사는 "오래 전부터 준비 및 서비스 중인 아케이드 클래식 IP게임 시리즈의 주요 타이틀 중 하나로 '버블보블 클래식' 모바일 버전을 출시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오락실 클래식 게임들을 모바일 버전으로 출시, 옛 향수를 느끼고 싶어 하는 다양한 사용자들에게 최고의 만족감을 선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