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넥슨, 글로벌 IP 보유 엔터 업체에 2조 투자한다

center
넥슨이 2조 원 가량의 거액의 현금성 자산에 대한 투자 계획을 밝혔다. 강력한 IP를 보유한 글로벌 상장사에 투자할 예정으로 게임회사뿐만 아니라 엔터테인먼트 기업에 대한 투자도 고려 중이라는 입장이다.

도쿄 증시에 상장된 넥슨 일본법인은 2일 글로벌 IP를 보유한 상장사에 최대 15억 달러(한화 약1조8353억 원)를 투자하는 것을 이사회에서 승인했다고 공시했다.

넥슨 일본법인 오웬 마호니 대표이사는 "저금리 환경에서 잉여 자금을 최대한 유효하게 활용할 수 있는 투자를 실시할 것"이라며 "넥슨은 강력한 엔터테인먼트 IP를 창출, 육성하고 전 세계에 걸쳐 다양한 형태로 제공하고 있는 동시에 당사와 같은 비전을 가진 기업을 찾고 있다"며 투자 대상이 인기 IP를 보유한 글로벌 기업이 될 것임을 밝혔다.

오웬 마호니 대표이사는 "넥슨은 소수 주주로서 향후 투자를 실시하는 기업을 지지해 갈 생각"이라고 밝혀 특정 기업의 인수합병보다는 지분 투자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또한 그는 "강력한 IP를 창출하고 육성하는 기업에 대한 투자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 관계를 구축하고 협업 기회를 얻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여 투자를 계기로 다양한 협력 사업을 진행할 계획임을 밝혔다.

넥슨은 구체적인 투자 대상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지만 벌써부터 디즈니 등이 넥슨의 투자처로 거론되고 있다. 넥슨 김정주 창업주가 디즈니와 같은 회사로 넥슨을 키우겠다고 언급하는 등 롤모델로 삼고 있으며, 넥슨 매각 추진 과정에서 디즈니에 인수를 제안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넥슨 측은 "아직 어떤 기업에 투자할지 정해진 바는 없다"며 "큰 금액을 투자하는 만큼 이사회 사전 승인이 필요한 사안이기에 공시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