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최하위 SK 엎친 데 덮친 격…한동민 정강이뼈 미세 골절

center
SK 한동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로야구 KBO리그 최하위로 추락한 SK 와이번스에 대형 악재가 또 발생했다. 타선의 중심축인 한동민(31)이 부상으로 팀 전력에서 이탈한 것이다.

SK 구단은 26일 "한동민이 25일 오후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를 받았는데, 오른쪽 정강이뼈 미세 골절 진단이 나왔다"며 "복귀까지 약 6~8주 정도 소요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동민은 지난 24일 KIA 타이거즈와 경기에서 자신이 친 파울 타구에 맞아 통증을 호소했다.

그는 경기 후 병원 검진을 받았는데 당시엔 별다른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나 한동민은 25일 오전 심한 통증을 호소했고, 정밀 검진 결과 뼈가 부러졌다는 진단을 받았다.

한동민의 이탈로 SK엔 비상등이 켜졌다.

SK는 올 시즌 중심타자들의 부상·부진으로 부진에 빠져있다.

SK 주전 포수 이재원은 이달 초 오른쪽 엄지손가락 골절을 당해 개점 휴업 중이고, 간판타자 최정은 타율 0.125로 최악의 부진에 빠져있다.

SK는 최근 10연패를 기록하는 등 올 시즌 3승 14패 승률 0.176으로 최하위에 머물러있다.

이런 가운데 중심을 잡아주던 한동민마저 부상으로 이탈했다.

한동민은 올 시즌 17경기에서 타율 0.317, 6홈런(전체 2위)을 기록하며 제 몫을 다했다.

한편 SK는 같은 날 주전 내야수 김창평을 부상자 명단에 올렸다고 밝혔다.

SK는 "김창평은 왼쪽 어깨 통증이 남아있는 상태"라며 3~4일 정도 경과를 지켜본 뒤 엔트리 등록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전했다.

김창평은 24일 KIA전 6회 수비 도중 왼쪽 어깨 통증을 호소해 교체된 바 있다.

[이강원 마니아리포트 기자/lee.kangwon@maniareport.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