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리그1 3라운드 MVP에 '2경기 연속골' 상주 강상우

center
K리그1 3라운드 베스트11과 MVP에 뽑힌 상주 강상우.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2경기 연속 골로 프로축구 상주 상무를 2연승으로 이끈 강상우가 지난주 가장 뜨거운 활약을 펼친 선수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6일 강상우를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MVP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강상우는 광주FC와의 3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5분 만에 진성욱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왼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넣어 상주의 1-0 승리에 앞장섰다. 2라운드 강원FC와의 경기에서 선제 결승 골을 넣기도 했던 강상우는 이로써 2경기 연속 골을 기록했다. 그의 활약에 힘입어 상주는 2연승 중이다.

강상우는 K리그1 3라운드 베스트11에도 들었다. 3-4-3 포메이션으로 꾸려진 3라운드 베스트11에는 고무열(강원)-이정협(부산)-무릴로(전북)이 공격수로서 선정됐고 미드필더 양쪽에 염기훈(수원)과 강상우(상주) 중앙에는 오스마르(서울),권순형(성남)이 이름을 올렸다. 쓰리백으로 구성된 수비라인에는 권경원(상주)-헨리(수원)-황현수(서울)이 골키퍼는 노동건(수원)이 뽑혔다.

대구FC를 홈에서 2-0으로 제압해 K리그1 단독 선두로 올라선 전북 현대는 3라운드 베스트 팀에 선정됐다.

K리그2에서는 충남 아산을 상대로 2골 1도움을 올리며 소속팀 수원FC를 5-0 대승으로 이끈 안병준이 3라운드 MVP로 뽑혔다. 개막 3경기 연속 골(4골)을 기록 중인 안병준은 대전 하나시티즌의 안드레와 함께 K리그2 득점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 수원FC는 K리그2 3라운드 베스트 팀에 뽑혔다.

center
K리그2 3라운드 MVP에 뽑힌 안병준(수원FC)와 베스트11.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태권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