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우즈 vs 미컬슨, 케이블 골프 중계사상 최다기록...평균 580만명 시청

center
자선 경기를 마친 미컬슨(맨 왼쪽)과 우즈(맨 오른쪽).
[로이터=연합뉴스]
타이거 우즈(45)와 필 미컬슨(50·이상 미국)의 두 번째 맞대결의 평균 시청자 수가 미국 케이블 TV 골프 중계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열린 우즈와 미컬슨의 맞대결 '더 매치 : 챔피언스 포 채리티'를 중계한 미국 터너 스포츠는 "평균 시청자 수가 580만명을 기록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이는 종전 기록인 2010년 마스터스의 ESPN 중계 당시 평균 시청자 수 490만명을 뛰어넘는 미국 내 케이블 TV 골프 중계 사상 평균 시청자 수 최다 기록이다.

2010년 마스터스는 우즈가 성 추문을 일으킨 이후 처음 출전하는 대회로 골프 팬들의 관심이 컸다.

이날 우즈와 미컬슨의 맞대결은 미국프로풋볼(NFL)에서 '전설'로 통하는 페이턴 매닝(44)과 톰 브래디(43·이상 미국)가 함께하는 2대2 매치로 진행됐다.

우즈가 매닝과 한 조를 이루고 미컬슨이 브래디와 호흡을 맞춘 이날 경기는 우즈-매닝 조의 1홀 차 승리로 끝났다.

터너 스포츠의 TNT, TBS, truTV, HLN 등 4개 채널에서 방송된 이날 경기는 순간 최대 시청자 수 630만명을 기록했다.

1주일 전에 열린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더스틴 존슨, 리키 파울러, 매슈 울프(이상 미국)의 이벤트 경기는 NBC스포츠가 중계했는데 평균 235만명 정도가 시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우즈와 미컬슨의 첫 '일대일 맞대결'이었던 2018년 11월 경기는 19.99달러(약 2만5천원)를 내야 중계를 볼 수 있는 페이퍼뷰 방식이 적용될 예정이었으나 경기 시작 전 구매 시스템에 기술적인 문제가 생겨 경기를 주관한 터너 스포츠가 중계를 무료로 개방했다.

국내에서는 CNN 인터내셔널이 이번 우즈와 미컬슨의 경기를 중계했다.

[이태권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