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리니지2M, 월드 던전 '베오라의 유적' 인기몰이 중

높은 경험치, 마력석 등 캐릭터 성장 돕는 다양한 시스템 '호응'

6월 '크로니클III 풍요의 시대' 업데이트 실시, 공성전 등 공개 예정


center
엔씨소프트(이하 엔씨(NC))의 '리니지2M'이 월드 던전 '베오라의 유적' 콘텐츠의 인기에 힘입어 뜨거운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다.

'베오라의 유적'은 같은 이름의 10개 서버 이용자들이 한데 모여 전투를 벌이는 대규모 던전이다. 55레벨 이상 캐릭터가 입장 가능하고, 기본적으로 매일 2시간씩 이용할 수 있다.

center
'베오라의 유적' 던전은 '바람의 제단', '어둠의 제단', '대지의 제단', '물의 제단' 등으로 이뤄져 있다. '베오라의 유적 입구'의 '차원의 균열' 텔레포터에서 한 곳을 선택해 이동할 수 있다. 각 제단이 갖고 있는 속성을 활용하면 한층 더 유리하게 몬스터를 사냥할 수 있다. 각 지역마다 불특정 시간에 출현하는 보스 몬스터들도 존재하며, 처치 시 다양한 아이템을 받는다.

'베오라의 유적'이 사랑받는 첫 번째 이유는 캐릭터의 성장을 돕는 다양한 콘텐츠가 마련돼 있기 때문이다. 기본적으로 다른 지역에 비해 동급 몬스터 사냥 시 받는 전투 경험치가 많은 편이다. 그리고 '파편(불, 물, 땅, 바람, 어둠 등)'을 모아 '마력석(화령, 수령, 지령, 풍령, 암흑 등)'을 제작하면 컬렉션에 등록해 캐릭터의 여러 가지 능력치도 높일 수 있다. '고대의 신탁서' 수행 보상 등을 통해 획득 가능한 '베오라의 표식'은 '청동의 길드 상인'으로부터 다양한 최고급 장비를 구입하는데 사용된다.

center
경쟁의 재미도 빼놓을 수 없는 인기 요인이다. 특히 최종 보스 몬스터 '셀리호든'이 등장하는 불 속성의 전장 '셀리호든의 봉인'에서는 각 서버를 대표하는 혈맹들의 치열한 승부가 펼쳐지고 있다. '셀리호든'은 매일 오후 10시에 출현한다. '셀리호든'을 처치해 '셀리호든의 심장'을 획득하면, 해당 캐릭터가 소속된 서버 내 모든 캐릭터의 '베오라의 유적' 이용 시간이 1시간씩 충전된다. 풍성한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시간이 연장되는 것이다.

center
엔씨(NC)는 6월 중 '크로니클III 풍요의 시대' 업데이트를 실시해 좋은 분위기를 이어갈 계획이다. 공성전을 필두로 '아덴' 영지, '오만의 탑' 던전과 보스 '바이움' 등 이용자들이 좋아할 만한 새로운 콘텐츠를 대거 선보인다.

'베오라의 유적'에 대한 세부 정보는 '리니지2M'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center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