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코로나시대 첫 대회인 KLPGA챔피언십, 참가만 해도 624만원 받는다

center
작년 KLPGA챔피언십 우승자 최혜진.[KLPGA 제공]
오는 14일부터 경기도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에서 나흘 동안 열리는 제42회 KLPGA챔피언십은 코로나19로 인해 전례없는 대회가 될 전망이다.

이번 KLPGA 챔피언십 총상금은 30억원으로 역대 최고다.

지금까지 KLPGA투어 최고 상금 대회는 200만달러(약 24억5천만원)를 내걸었던 지난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이다. 하지만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은 KLPGA투어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지역 파트너로 참여한 대회였다. KLPGA투어 단독 대회만 따지면 총상금 15억원의 하나금융 챔피언십이다.

출전 선수 150명도 KLPGA투어 사상 가장 많다.

144명이 출전한 작년 '한국여자오픈'과 'E1 채리티 오픈'이 지금까지 가장 많은 선수가 출전한 대회로 알려졌지만 이번 KLPGA 챔피언십은 이를 가뿐하게 넘겼다. KLPGA투어 주관 대회는 낮이 긴 여름에조차 대부분 132명을 넘지 않는다. 출전 선수가 이렇게 많다 보니 1, 2라운드 티타임은 오전 6시 10분에서 20분에 시작될 예정이다.

또한 이번 대회는 최고 상금과 최다 출전 선수와 맞물려 KLPGA투어 사상 최초로 중간 컷 제도인 'MDF(Made cut Did not Finish)'를 2단계에 걸쳐 적용하는 대회가 됐다.

이번 대회 출전 선수들은 1, 2라운드 성적에 따라 공동 102위까지 3라운드에 진출한다. 그런데 나머지 선수들에게도 성적순으로 상금이 돌아간다. 상금을 준다는 건 컷을 통과했다는 뜻이다. 다만 3라운드에 진출하지 못할 뿐이다. 이렇게 3라운드에 진출하지 못더라도 선수가 받은 상금은 랭킹에 반영된다.

KLPGA투어 대회에서 3라운드에 진출하지 못한 선수에게 일정액의 경비를 보전해준 적은 있지만 정식 상금이 아니어서 상금 랭킹에 반영되지 않았다.

MDF에 걸려 3라운드에 나가지 못하는 선수에게 돌아가는 상금도 적지 않다. 150위 상금이 무려 624만6천667원이다. 꼴찌를 해도 웬만한 대회의 50위 상금보다 많은 돈을 받는 셈이다. MDF는 3라운드가 끝난 뒤에도 적용한다. 4라운드에는 공동 70위까지만 나갈 수 있다. 3라운드에서 꼴찌를 해서 4라운드에 진출하지 못하는 선수는 1천만원이 넘는 상금을 손에 넣는다. 이는 일반 대회라면 톱10에 입상해야 받을 수 있는 액수다.

하지만 우승 상금은 총상금의 7.3%에 불과한 2억2천만원이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최혜진(21)은 총상금 10억원의 20%인 2억원을 가져갔다. 총상금은 3배 늘었지만 우승 상금은 2천만원만 증가한 셈이다. 올해 초반 8개 대회가 코로나19로 열리지 못하면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선수들의 형편을 고려해 가능한 많은 선수가 골고루 상금을 탈 수 있도록 배려한 결과다.

갤러리 없이 치뤄지는 점도 처음 보는 광경이다. 선수들의 가족도 관람할 수 없다. 선수들은 환호도 박수갈채도 없는 적막 속에서 경기를 치러야 한다. 다만 상당수 선수는 무관중 경기가 아주 낯설지는 않다. 시드전과 드림투어 경기에는 갤러리 입장이 허용되지 않기에 웬만한 선수는 갤러리 없이 대회를 치러본 경험이 있다.

한가지 위안이라면 대회가 9시간 내내 생중계 될 것이라는 사실이다. SBS 골프채널은 KLPGA챔피언십을 하루 9시간 생중계를 할 계획이다. 9시간 생중계도 KLPGA투어에서 한번도 없었다.

이밖에도 참가 선수들은 식당에서 테이블을 혼자 쓰기, 선수 간 2미터 거리 유지하기 등 새로운 규칙도 따라야한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세계 주요 프로 골프 투어가 중단된 가운데 가장 먼저 개최되어 팬들의 '골프 갈증'을 씻어줄 KLPGA챔피언십은 KLPGA투어 역사상 전례없는 진행 방식과 규모로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전망이다.

[이태권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