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한국게임학회 "WHO의 게임 가치 인식 환영"

center
한국게임학회(학회장 위정현)가 세계보건기구(WHO)의 게임에 대한 가치 인식에 대해 환영한다는 뜻을 표했다.

한국게임학회는 2일 성명서 배포를 통해 WHO가 최근 게임 플레이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플레이 어파트 투게더(#PlayApartTogether)'를 시작한 부분에 대해 "WHO가 뒤늦게나마 게임의 가치를 인식하고 게임을 적극 활용하는 캠페인에 동참한 것을 환영한다"며 "WHO의 과거 행적이야 어쨌든 WHO가 인류의 절대절명의 위기상황에서 게임에 도움의 손길을 내민 것을 우리는 긍정적으로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학회는 "게임은 인간사회의 충실한 공간적 실현으로, 현실 공간에서의 사회적 활동과 대결, 화합, 갈등, 해결이 사이버 공간으로 옮겨갈 때, 인간은 전혀 새로운 공간이자 친숙한 공간이 혼재된 공간에 매력을 느낀다"고 설명했다. 더 많은 사람들과 더 새로운 맥락에서 전혀 해보지 못한 활동을 더 빈번하게 할 수 있다는 것.

학회는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인류는 사회적 접촉을 통해 급속도로 퍼져나가는 바이러스 전파를 강력히 차단해야만 한다"며, "그러기 위해 사회적 상호작용이 밀집돼 있지만 현실세계의 접촉을 피해 무한대의 공간이 존재하는 게임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학회는 이같은 상황에서 게임의 순기능을 보다 적극적으로 도입하면 사회적 거리두기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학회는 ▲국내 게임사들의 '플레이 어파트 투게더' 캠페인 적극 참가 ▲정부 차원에서의 교육용 게임 적극 도입 및 활용 ▲게임 질병코드 도입을 추진했던 한국중독정신의학계의 게임을 활용한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등을 촉구했다.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은 "WHO가 게임의 가치에 대해 자각한 것은 만시지탄이지만 다행으로 생각한다. 지난해 게임 질병코드 도입 결정으로 전세계 게임인들이 심적으로 큰 상처를 입은 것이 사실이지만 학회는 WHO의 과거를 묻지 않고 기꺼이 협력하고자 한다"며 "또 한국에 게임 질병코드 도입 강행을 시도했던 중독정신의학계로부터도 협력 요청이 온다면 역시 기꺼이 응할 생각이다. 게임을 활용해 사회적 혼란이 극복될 수 있다면 게임인들은 모두 몸을 던져 헌신할 것이다. 이것이 게임의 시대정신"이라고 밝혔다.

이어 위 학회장은 "혼란에 빠진 초중고 수업현장에 도움이 된다면, 또 교육부나 문체부, 일선 학교에서 요청이 온다면 우리 학회는 모든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