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코로나 여파로 수능 연기…지스타도 미뤄지나

cente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으로 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2주 연기가 결정되며, 국내 최대 국제 게임전시회 '지스타 2020'도 영향을 받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지스타'가 매년 수능 당일인 11월 2주차 목요일에 개최된 것을 감안하면 올해 '지스타'도 연기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

지난 31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2020년도 수학능력시험을 11월19일에서 2주 미뤄진 12월3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코로나 확산으로 초중고교 2020학년도 1학기 개학이 수차례 연기되면서 수능 일정 또한 늦출 수밖에 없었던 것.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는 부산 벡스코 개최 이후 항상 수능 당일에 맞춰 개최됐다. 올해도 당초 예정된 수학능력시험 일자인 11월19일부터 22일까지 진행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수학능력시험이 연기돼 '지스타' 개최 시기도 연기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행사 흥행을 위해서는 관람객 중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학생들을 배려하는 일이 중요하기 때문.

또한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 이어질 경우 '지스타' 개최가 아예 무산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12월까지 백신이나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은 상황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남아있을 경우 대규모 관람객이 몰리는 행사 개최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

이에 대해 지스타조직위 관계자는 "아직 '지스타' 연기를 말하기는 이르다"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