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에픽게임즈, 5대5 수익 분배 신규 퍼블리싱 모델 발표

center
에픽게임즈(대표 팀 스위니)는 27일(한국 시각), 신규 멀티플랫폼 퍼블리싱 모델 '에픽게임즈 퍼블리싱(Epic Games Publishing)'을 발표하고, '더 라스트 가디언'의 젠디자인, '인사이드', '림보'의 플레이데드, '컨트롤'의 레미디 엔터테인먼트와의 첫 파트너십을 공개했다.

'에픽게임즈 퍼블리싱'은 개발사가 지식재산권을 100% 보유하며, 작품에 대한 완전한 창작 결정권을 가진다. 개발자 급여부터 QA, 로컬라이제이션, 마케팅 등의 모든 퍼블리싱 비용에 이르기까지 프로젝트에 필요한 비용의 최대 100%까지 에픽게임즈가 지원한다.

대신 '50대50 수익 분배'가 적용된다. 개발사는 모든 비용이 회수된 시점부터, 전체 수익의 50%를 가져가게 된다.

에픽게임즈의 설립자 겸 CEO인 팀 스위니는 "과거에 에픽게임즈가 여러 퍼블리셔들과 일하면서 구상했던, 우리가 정말 원했던 퍼블리싱 모델을 구축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에픽게임즈 퍼블리싱 총괄 헥터 산체스는 "젠디자인과 플레이데드, 레미디 엔터테인먼트는 업계에서 가장 혁신적이고 재능을 갖춘 스튜디오 중 하나이며, 모두 차세대 게임에 대한 강한 비전을 가지고 있다"면서, "개발사들은 완전한 창작 결정권을 가질 것이며, 에픽게임즈는 프로젝트 자금과 서비스의 탄탄한 기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픽게임즈 퍼블리싱'과 관련한 자세한 정보는 추후 발표될 예정이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