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넵튠, 흑자 전환 성공으로 관리종목 우려 '해소'

center
넵튠은 감사보고서를 통해 2019년 별도 기준 영업이익이 흑자 전환했으며, 이에 따라 코스닥 기업 기준 영업이익 연속 적자로 인한 관리종목 지정 우려를 해소했다고 20일 밝혔다.

12월 결산법인인 넵튠은 지난해 연간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19.4% 성장한 78억5800만 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45억3800만 원 영업손실에서 11억7900만 원 영업이익으로 흑자 전환했다.

넵튠은 지난해 일본 등지에 퍼즐, 스포츠, PvP(Player vs. Player) 장르의 신작 모바일게임을 출시하는 한편, 실적 개선을 위한 사업 효율성 제고에 따라 인력 및 마케팅 비용 조정을 병행해왔다.

2012년에 설립된 넵튠은 모바일 퍼즐게임과 시뮬레이션게임에 강점을 가진 개발사다. 주력 게임인 퍼즐, 소셜카지노게임이 일본, 대만, 북미 등에서 성과를 거두고 있어 해외 매출 비중이 85%를 넘어선다. 캐주얼, 스포츠, 배틀로얄 등 장르 다양화 및 글로벌 서비스 지역 확장을 꾀하고 있으며 게임을 포함해 e스포츠, MCN(Multi Channel Network) 분야에도 적극 투자하고 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