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일베 논란 워크맨 장성규 "모든 상황에 대해서 죄송하다"



'일베 논란'에 휩싸인 방송인 장성규가 사과 영상을 유튜브 워크맨 채널에 등록했다.

지난 11일 유튜브 워크맨 채널에 장성규와 김민아가 출연한 부업 아르바이트 편 영상에서 '18개 노무(勞務) 시작'이라는 자막을 사용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노무'가 극우사이트인 일베(일간베스트 저장소)에서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할 때 사용하는 단어라며 비판하며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워크맨 측은 "사전적 의미인 '노동과 관련된 사무'의 뜻으로 전달하고자 했다"라며 "해당 단어를 특정 커뮤니티에서 정치적인 목적으로 사용 중이라는 사실은 전혀 인지하지 못했다"라고 해명했다.

해명에도 불구하고 논란이 줄어들지 않자 워크맨 제작자는 "오늘(3월 20일) 새벽 2시경 장성규 님으로부터 동영상 하나를 받았습니다. 해당 영상 공개로 인해 최근 논란이 출연자에게까지 옮겨가지 않을까 우려되어 고민했지만, 그분의 진정성이 담긴 요청에 의해 편집 없이 영상을 올립니다. 다시 한번 논란에 대해 사과드리며, 워크맨이 받은 사랑에 보답하고자 더욱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영상에서 장성규는 "모든 상황에 대해서 죄송하다는 말씀 먼저 올리겠습니다"라며 "저는 워크맨을 제 몸처럼 생각합니다. 이런일로 오해를 하시게 만들고 또 불편하게 만들어드린 점 너무나 마음이 무겁습니다"라고 사과했다.

더불어 연출자인 고동완 PD에 대해 "고 PD가 인터뷰를 했고 기사로 접하신 분들 계실 텐데, 저는 동완 PD가 인터뷰한 내용 전부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저 뿐만 아니라 모든 제작진 분들이 큰 애정을 갖고 일주일, 정말 여러분들에게 즐거움 드리고자 하는 마음 하나로 열심히 작업 중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일 너무나 죄송한 마음이 크다. 반성하고 반성해서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 할 테니 잘 부탁 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center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