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비즈] 다야몬즈, 32억 투자금 확보…IP게임 명가 도전

center
모바일게임 개발사 겸 퍼블리셔인 다야몬즈(대표이사 김동균)는 17억 원의 시리즈B 투자 유치를 마무리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2월 시리즈A 투자를 통해 확보한 15억 원까지 총 32억 원의 운영 자금을 확보, IP게임 사업에 주력하겠다는 복안이다.

다야몬즈는 2019년 2월 100억 밸류의 보통주로 2개 투자사로부터 15억 원을 투자 받았다. 1년 뒤인 2020년 2월에는 자산운용사를 포함한 다수의 투자자들로부터 250억 밸류 전환사채(CB)로 17억 원을 추가로 유치했다.

다야몬즈의 가치가 1년만에 150% 이상 높아질 수 있었던 건 '울트라맨' IP로 개발중인 '울트라맨: 비 울트라(ULTRAMAN: BE UL.TRA)'의 일본 서비스가 임박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게임 출시 경험이 없는 신생 업체임에도 시리즈 A부터 B까지 거액의 투자 유치를 성공할 수 있었던 비결은 '갓오브하이스쿨'의 개발부터 성공까지 진두지휘했던 김동균 대표와 핵심 개발 인력들이 투자 시장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기 때문이다.

'울트라맨: 비 울트라'는 올해 3월 일본을 시작으로 연내 글로벌 출시 예정이며 다야몬즈가 직접 서비스할 계획이다. 다야몬즈는 확보한 투자금을 게임 마케팅과 차기 라인업 확보에 사용할 예정이다.

다야몬즈 김동균 대표는 "소규모 모바일게임 개발사 겸 퍼블리셔가 투자 시장에서 가치를 인정받고 안정적으로 회사를 운영할 수 있는 자금을 확보하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면서 "IP게임의 성공 경험이 있는 개발 조직과 전세계 게임시장에서 통할 수 있는 '울트라맨' IP를 확보한 것이 투자자들의 마음을 움직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성공적인 게임 개발과 서비스를 통해 국내는 물론 전 세계 시장에서 다야몬즈가 IP게임의 명가로 성공하는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