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뽑기 없는 수집형 RPG '테라 히어로', 3월5일 출격

세 번째 '테라' IP 모바일게임 '테라 히어로' 3월5일 출시
레드사하라의 크래프톤 연합 합류 후 첫 타이틀
3인 파티 플레이가 핵심…뽑기 없는 캐릭터 수집이 매력


center
레드사하라 스튜디오의 크래프톤 연합 합류 후 첫 신작인 모바일 RPG '테라 히어로'가 3월5일 정식 출시된다.

'테라 히어로'는 수집형 RPG임에도 불구하고 뽑기 없이 캐릭터를 얻을 수 있으며, 3인 파티 시스템을 통해 이용자들에게 '테라' 원작의 강점인 전투의 재미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크래프톤은 17일 판교 본사 사옥에서 '테라 히어로 기자간담회'를 열고 게임에 대한 상세 정보와 출시 일정을 공개했다. 3월5일 출시 예정인 '테라 히어로'는 원작인 PC 온라인게임 '테라'의 세계관에 기반한 모바일 수집형 RPG로 '엘린'을 비롯한 원작의 인기 캐릭터들을 뽑기가 아닌 플레이 과정에서 획득할 수 있으며, 3인 파티 플레이를 통한 다양한 전략의 재미를 즐길 수 있다. 메인 시나리오, 캐릭터별 시나리오, 다양한 성장 시스템과 PvE, PvP 전투, 거래소와 길드 시스템 등 다양한 콘텐츠가 구현된 '테라 히어로'는 인기 온라인게임 '테라'를 모바일로 재해석한 타이틀이다.

레드사하라 스튜디오 이지훈 대표는 "'테라 히어로'는 크래프톤 연합에 조인한 뒤 첫 작품이다. 열심히 준비하고 노력했다. 도전과 장인정신이 크래프톤의 모토인데 레드사하라 스튜디오도 '어떤 환경에서도 도전하자'는 모토로 일하고 있다. '테라 히어로'를 열심히 만들었고 그만큼 기대도 크지만 걱정도 많다. 출시일인 3월5일이 '경칩'이더라. 개구리가 깨어나는 날인데 '테라 히어로'가 봄을 알리는 게임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신작 출시를 앞둔 소감을 밝혔다.

center
'테라 히어로'는 모바일 수집형 RPG로 매력 넘치는 다수 캐릭터를 수집하고 상황에 맞는 3인 파티를 구성해 게임을 진행해나가야 한다. 캐릭터간 인연이나 파티 효과 등 캐릭터를 수집해야 하는 이유를 시스템적으로 제공하며, 뽑기가 아닌 콘텐츠 진행에 따른 해금 방식으로 캐릭터를 얻을 수 있다. 수집형 RPG로는 이례적으로 '뽑기 없는 게임'을 내세우고 있는 것.

이지훈 대표는 "뽑기가 아닌 해금 방식으로 캐릭터를 얻을 수 있게 했다. 콘솔 RPG의 감성을 재현하려고 노력했다. 과금 시스템의 경우 무과금 이용자도 게임을 충분히 즐길 수 있고, 과금을 할 경우 조금 빠르게 진행할 수 있는 정도로 마련했다. 이용자들이 이런 부분을 잘 받아들인다면 나쁘지 않은 성과를 얻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테라 히어로' 이전에 '테라' IP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게임이 두 편이나 출시된 바 있다. 같은 IP에서 파생된 게임들이 서로 비교될 수밖에 없는 부분. 이에 대해 이지훈 대표는 "'테라 히어로' 개발을 시작할 때부터 세 번째 '테라' 기반 모바일게임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다른 작품과 어떤 부분에서 차별화할지 고민할 수 있는 시간이 충분히 있었다. 부담도 됐지만 우리만의 문법으로 재해석하자고 생각했고, 파티 플레이의 재미에 집중하려고 했다. 과도한 조작 스트레스 주지 않으면서 컨트롤하는 재미를 줄 수 있게 하기 위해 3인 파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center
레드사하라 스튜디오는 '불멸의전사' 시리즈를 통해 파티 플레이를 선보인 바 있다. 이로 인해 '테라 히어로'를 '불멸의전사'의 연장선상에 존재하는 타이틀로 보는 시각도 없지 않다. 이에 대해 이지훈 대표는 "'불멸의전사'에 '테라' IP를 단순히 입히는 방식으로 만들었다면 '테라 히어로'가 2년 전에 나왔을 것이다. '테라'를 새롭게 해석하기 위해 많은 공을 들였고 엔진도 '불멸의전사'와 달리 언리얼 엔진4로 제작했다. 크래프톤과도 여러 분야에서 긴밀하게 협력 중이다.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공들여 준비한 만큼 기대감도 크다. 이지훈 대표는 "내심 높은 성과를 바라고 있다"고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이 대표는 "이용자들의 반응을 겸허하게 받아들일 준비가 돼 있다. 3월5일을 기다려 달라"고 말했다.

center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