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점프업G] 슈퍼힙합대전, 힙합과 리듬액션의 만남!

center
힙합이 청소년과 젊은층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힙합을 소재로 한 모바일게임이 출시돼 적지 않은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빅레이더가 개발해 지난해 11월26일 출시한 '슈퍼힙합대전'은 힙합을 소재로 만든 리듬액션 게임으로 염따를 비롯한 힙합 뮤지션들이 대거 참여해 마니아들 사이에서도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center
빅레이더 장현석 대표는 "'슈퍼힙합대전'은 힙합 정신에서 출발한 게임"이라고 말한다. 그는 "랩의 고유 라임과 플로우를 살리기 위해 비트가 아닌 가사 중심으로 한 랩 액션 플레이를 추구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같은 차별화된 시도가 모든 이들을 만족시킬 수 있었던 것은 아니다. 기존 리듬액션게임 이용자들은 '슈퍼힙합대전'의 노트 입력 방식을 낯설어 했던 것. 이에 대해 장현석 대표는 "힙합 마이나들과 리듬액션게임 이용자를 동시에 공략하려 했는데 교집합에 해당하는 이용자들만 남더라. 합집합이 모두 즐길 수 있도록 개별적으로 이용자들을 만족시키려 한다"고 향후 계획에 대해 밝혔다.

center
빅레이더는 기존 리듬액션게임과 유사한 방식으로 노트가 위에서 아래로 떨어지는 신규 모드를 추가할 계획이다. 다른 리듬액션게임을 즐기던 이용자들이 이질감 없이 게임을 즐길 수 있게 하겠다는 것. 곡도 꾸준히 추가해 힙합 곡들의 유통 플랫폼으로 '슈퍼힙합대전'을 키워가겠다는 복안이다.

장현석 대표는 "단순한 게임이 아닌 힙합 유통 플랫폼을 만들고 싶다. 멜론 같은 플랫폼이 아닌, 인디 래퍼들이 자신의 곡을 홍보할 수 있고, 이용자들이 직접 쓴고 부른 가사와 랩을 게임을 통해 다른 이용자와 함께 즐기고 나눌 수 있게 하려 한다. 국내뿐만 아니라 여러 나라 이용자들이 자신의 언어로 부른 랩을 다른 나라 이용자와 함께 나누는 문화 교류의 장이 될 수 있게 만들고 싶다"고 '슈퍼힙합대전'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center
게임 안에도 장현석 대표의 이같은 의도가 잘 드러난다. '슈퍼힙합대전'에서 래퍼들의 오리지널 곡과 기존 곡들에 맞춰 게임을 즐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캐릭터, 아이템, 배경화면까지 힙합 스웩이 물씬 풍긴다. 추후 뮤직 팩 다운로드 판매를 예정 중인데, 수익 배분을 통해 래퍼들에게 매출 일부가 돌아가는 선순환 구조가 마련될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 빅레이더는 소규모 개발사임에도 불구하고 키넥트 기반 힙합 댄스게임 프로토 타입을 개발하는 등 우수한 개발력을 자랑한다. '슈퍼힙합대전'에 AR이나 모션인식 기능을 추가하는 것도 기대해볼 수 있다.

다만 '슈퍼힙합대전'이 힙합 유통 플랫폼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많은 이용자를 모으는 일이 선행돼야 한다. 장현석 대표는 "10만 다운로드를 1차 목표로 잡았는데 아직 달성하지 못했다. 신규 모드 추가와 새로운 아티스트, 곡을 추가하고 버그 수정 등 안정화 작업을 충실히 해 더 많은 이용자와 만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100명이 게임을 만들면 10명이 출시하고, 1명이 성공한다고 하더라. 출시까지 도착했으니, 성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