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인터뷰] 3000억 가치 엔픽셀의 신작 '그랑사가'를 말하다

center
최근 대규모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화제를 모은 신생 개발사 엔픽셀이 회사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300억 원에 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시리즈A 투자 유치에 성공한 엔픽셀은 22일 역삼 본사 사옥에서 기자 초청회를 열고 블록버스터급 신작 모바일 MMORPG '그랑사가'의 상세 정보에 대해 공개했다.

엔픽셀 김시래 게임사업팀장은 "엔픽셀이 국내 시리즈A 역대 최고인 30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는데 이는 10배인 3000억 원의 가치를 인정 받은 셈"이라며 "'그랑사가'에 모바일의 한계를 뛰어넘는 그래픽을 바탕으로 지금까지 없던 재미를 담아 게임을 넘어 IP로 성장시켜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혁신을 일으키겠다"고 밝혔다.

center
엔픽셀 김시래 게임사업팀장이 '그랑사가' 상세 정보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시래 팀장은 엔픽셀에 대해 "다수의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 게임시장의 새로운 포문을 열 개발사"로 소개했다. '세븐나이츠'라는 걸출한 성공작을 만든 경험을 지닌 개발진이 뜻을 모아 설립한 엔픽셀인 만큼 충분한 근거가 있는 자신감이라 할 수 있다. 엔픽셀이 300억 원이라는 거액의 투자금을 유치할 수 있었던 것도 개발진의 화려한 포트폴리오가 가장 큰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분석된다.

엔픽셀은 첫 타이틀로 모바일 MMORPG '그랑사가'를 준비 중이다. 엔픽셀 자체 서비스로 연내 출시 예정인 '그랑사가'는 판타지 배경의 타이틀로, 언리얼 엔진4를 기반으로 한 고품질 그래픽과 흡입력 높은 스토리, 매력 넘치는 캐릭터와 특색 있는 무기가 다수 등장해 이용자들에게 다양한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center
'그랑사가'에 등장하는 다양한 캐릭터들.
김시래 팀장은 "모바일게임의 한계를 뛰어넘는 그래픽으로 '보는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그래픽과 관련한 많은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가장 자신있는 영역인 만큼 기존 모바일게임에서 볼 수 없었던 그래픽 구현과 연출을 위해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팀장은 "전작과 같은 판타지 세계관의 RPG를 다시 만든다는 부분에 대한 내부 우려도 없지 않았지만 가장 잘하는 것을 하자는 쪽으로 결론을 내렸다. 경쟁이 치열한 시장이기도 하지만 확실히 다른 재미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모바일 RPG 시장이 과열되다 못해 포화상태인 상황에서 '그랑사가'가 내세우는 차별화 포인트는 '그랑웨폰'이다. 100가지가 넘는 '그랑웨폰'이 게임 내에 존재하는데 어떤 무기를 쓰느냐에 따라 캐릭터 역할이 바뀌고 외형도 변한다. '그랑웨폰'마다 저마다의 스킬이 부여되고 스킬 활용시 독특한 연출이 나오기도 한다.

김시래 팀장은 "기존 MMORPG에서 무기란 단순히 스탯을 올리는 역할이었다면, 스탯을 넘어 이용자 경험을 확장시키는요소가 '그랑웨폰'이다. '그랑웨폰'을 통해 다양한 무기와 캐릭터를 성장시키는 재미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엔픽셀은 저사양 지원과 멀티 플랫폼 대응을 통해 보다 많은 이용자들이 함께 '그랑사가'를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입장이다. 김 팀장은 "멀티 플랫폼의 경우 계약 문제가 걸려 있어 아직 확답할 수 없지만 여러 플랫폼을 준비 중이다. 크로스 플레이도 지원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사양 대응은 기존에 시장에 나온 모바일 MMORPG와 동일한 수준으로 준비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엔픽셀은 상반기 중으로 별도의 쇼케이스를 열고 출시 일정과 보다 상세한 게임 정보에 대해 공개하겠다는 입장이다. 김시래 팀장은 "70명 가량의 개발팀이 2년 반 가량 고생하면서 '그랑사가'를 만들고 있다. 개발 기간 3년을 넘기지 않게 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 중이니 기대해달라. '그랑사가' 외에도 다른 프로젝트도 준비 중으로 적당한 시기에 공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븐나이츠' 성공의 주역들이 모인 엔픽셀의 신작 '그랑사가'가 어떤 모습으로 출시될지 더욱 기대된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