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위정현 게임학회장 "중국 판호 꼭 해결돼야…삭발도 불사할 것"

center
위정현 게임학회장이 10기 학회장 취임 기자회견을 통해 2년 동안의 임기 동안 중국 판호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외교부와 문체부 등 관계 부처에 판호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위정현 학회장은 16일 서울 동작구 중앙대학교 유니버시티클럽에서 열린 "상반기 예정된 시진핑 주석 방한을 계기로 '한한령'이 해제되기를 기대한다. 게임 판호 문제도 함께 해결돼야 한다. 이번이 아니면 다음은 기약이 없다"고 강조했다. 위 회장은 "외교부에 4차례 촉구 공문을 보냈던 것도 이번에 반드시 해결돼야 한다는 절박함 때문"이라며 "해결되지 않는다면 삭발을 하고 외교부에서 농성이라도 하겠다"고 말했다.

위정현 학회장은 문화체육관광부와 외교부 등 정부 관계 부처에 대한 쓴 소리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도종환 장관 시절 문화체육관광부는 판호 문제를 방치한 원죄가 있다. 외교부도 공문 발송하기 전에 정책토론회를 열고 문제제기를 했지만 아무 반응이 없더라. 이번에 해결을 하지 못한다면 양 부처가 공동으로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위정현 학회장은 "'한한령'을 통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야가 많다. K팝도 있고 공연, 드라마, 제조업, 유통업 등. 게임이 '원 오브 뎀'이 되어서는 안 된다. 외교부 관계자와의 미팅을 통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중국의 한국산 게임 판호 금지에 대해 잘 알고 있고 노력할 것이라는 답변을 들었다. 이번 시진핑 주석 방한 때 결과를 보여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위정현 학회장은 이날 취임 기자회견을 통해 '제 10대 한국게임학회 비전 및 중점사업'에 대해 발표했다. ▲학문적 역량 강화 ▲사회적 공헌 ▲산업적 공헌 ▲정부와의 협력 및 정책 대안제시 등 4개 분야에 중점을 두고 사업을 전개하겠다는 것.

먼저 학문적 역량 강화 부문에서는 ▲연구 기반의 산학협력, 산학동연구를 확대하고 ▲신진연구자 발굴 및 지원을 늘리며 ▲글로벌 공동연구를 추진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학술대회나 게임사와의 공동연구, 공동발표를 추진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위정현 학회장은 "AI나 빅 데이터 등 4차산업혁명 관련 신기술이 대거 등장하고 있지만 게임산업과 효과적으로 결합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전문가 집단으로서 연구 기반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학회 내에서 진행하던 워크숍을 학회에서 개최해 학문적인 워크숍을 넘어 게임사와 함께 성과를 공유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회적 공헌 부문에서는 ▲게임에 대한 인식 개선과 ▲게임의 가치에 대한 확산을 중점 과제로 제시했다. 질병코드에 대한 대응도 공세적으로 전환하고 공대위 활동을 강화하겠다는 것. 게임 가치 확산을 위한 노력도 공대위 소속 학회와 게임관련학과협의회 등과 공동으로 전국의 권역별로 대응해 보다 조직적으로 움직이겠다는 입장이다.

위정현 학회장은 "게임을 중독으로 바라보는 세력은 지난 몇년간 조직적이고 전국적으로 게임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확산시키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지방의 읍면 단위로 작업을 해오고 있는 상황"이라며 "게임 인식 개선과 가치 확산을 위한 노력을 보다 조직적으로 전개할 것이며 질병코드 대응도 상시 활동 체제로 전환해 보다 공세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위정현 학회장은 ▲중소개발사, 스타트업 등 게임산업 생태계 복구 노력 ▲중국 판호 및 게임 저작권 이슈 ▲국내 유통 해외 게임의 확률 공개 준수 및 사후 관리 ▲확률형 아이템, 웹보드게임에 대한 문제 대응 및 대안 모색 등 4개 분야에 중점을 두고 산업적 공헌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또한 ▲게임산업 정책, 게임산업법에 대한 분석 및 대안 ▲실감형 콘텐츠 정책 등 R&D 정책 분석 ▲정부와 협력, 국내/글로벌 연구사업 추진 등 정부와의 협력 및 정책 대안제시에도 힘쓸 것을 강조했다.

위정현 학회장은 "지난 2년의 임기 동안 부끄럽지만 평균 정도 했다고 자평한다. 앞으로 2년 동안 더욱 열심히 노력해 업계 발전에 힘쓸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위 학회장은 예산 확보 문제에 대해서는 "예산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이야기만 하겠다. 예산이 있어서 공대위 활동을 하고, 예산이 있어 도종환 장관 시절 문체부의 정책 평가 연구를 진행한 것이 아니다. 돈을 써서 했다면 큰 돈이 들었을 것이지만 그냥 했다. 안 되면 몸으로 때워서라도 할 일을 하겠다"고 예산 부족에 굴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