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아시아 7개국 EACC 윈터서 자웅 겨룬다

center
아시아 7개국 12개팀이 '피파 온라인 4'로 자웅을 겨룬다.

EA코리아스튜디오가 개발하고 넥슨이 서비스하는 정통 온라인 축구게임 EA 스포츠 피파 온라인4의 아시아 최대 e스포츠대회 EA 챔피언스컵 윈터 2019(EACC 윈터 2019)의 본선이 10일 개막한다.

총상금 20만 달러(약 2억 4000만 원) 규모의 이번 대회는 이날 오후 6시 넥슨 아레나에서 열리는 조 추첨식과 선수 드래프트를 시작으로 성대한 시작을 알린다. 한국과 중국, 태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싱가폴, 말레이시아 등 7개국 12개 대표팀은 조 추첨식을 통해 4개조로 편성돼 자웅을 겨루게 된다. 18명(선발 11명, 교체 7명)의 선수도 이날 드래프트로 결정된다.

오는 12일부터 14일까지 예선격인 그룹 스테이지가 진행되며, 4강을 가리는 ‘넉아웃 스테이지’가 19일과 20일 열린다. 이후 준결승과 결승전이 이달 22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그룹 스테이지의 경기방식은 각 조별 상위 2개팀이 넉아웃스테이지에 진출하는 엔트리 방식이 적용된다. 넉아웃 스테이지의 경우 조별 1차전을 거쳐 승리팀과 패배팀이 각각 승자전과 패자전을 치르고, 승자전 패배팀과 패자전 승리팀이 최종전을 치르는 더블엘리미네이션 방식이다.

넥슨은 조 추첨식과 선수 드래프트 행사를 EACC 윈터 2019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생중계할 계획이다.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