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 뉴스

그리핀 떠난 '쵸비' 정지훈, 드래곤X 합류

center
'쵸비' 정지훈.
그리핀을 떠난 '쵸비' 정지훈이 다시 김대호 감독의 품에 안겼다.

디알엑스 주식회사(이하 DRX)가 4일 미드라이너 정지훈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DRX는 올해 스토브리그 주요 선수로 주목 받은 정지훈 선수에게 팀의 비전과 신뢰를 보여주며 적극적으로 영입 의사를 타진했다. 정지훈은 드래곤X 팀과 동료들에 대한 기대, 김대호 감독과 상호간의 믿음 등을 바탕으로 드래곤X 팀에 합류를 결정했다.

정지훈은 뛰어난 딜교환 능력, 라인 관리를 바탕으로 상대 미드라이너와의 차이를 벌리는 데 능하다. 갱킹 호응과 회피는 물론 뛰어난 콘트롤과 상황 판단 능력으로 약점을 찾기 어렵다. 월드 챔피언십 8강이라는 국제 무대 경험까지 갖춰 앞으로의 성장이 더 기대되는 선수다.

정지훈은 "감사하게도 많은 팀에서 제안을 주셨지만 오래 고민하지 않았다. 드래곤X에는 친한 선수들과 스승 같은 김대호 감독님이 있고 팀 분위기도 좋아 즐거운 선수 생활은 물론 좋은 성적도 낼 수 있을 거라고 확신했다"며 "아직도 더 많이 성장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올해 세계 무대를 경험하면서 새로운 자극도 많이 받았기 때문에, 드래곤X와 성장하며 같은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팬 여러분의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최상인 단장은 "정지훈 선수는 나이와 관계없이 게임 내외적으로 깊은 존경심이 드는 선수다. 그는 연봉보다 드래곤X 팀의 분위기와 비전, 문화에 공감했고, 김대호 감독과 드래곤X 동료들과 함께하고자 했다. DRX는 그에 결정에 걸맞게 최고 수준의 대우를 약속했다"며 "정지훈 선수가 팀의 중심에서 월드 챔피언십 3연속 우승이라는 목표의 신호탄을 쏘아줄 것이라 믿으며 어떤 상황에서도 서로를 믿고 의지하며,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남인 기자 ni041372@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