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리니지2M 출시에도 '리니지M' 이용자 이탈 없었다

center
엔씨소프트의 하반기 최고 기대작 '리니지2M'이 정식 출시 이후 오픈 마켓 매출 1위에 오르며 순항하고 있는 가운데 엔씨의 기존 타이틀인 '리니지M' 또한 이용자를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 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11월27일 '리니지2M' 출시 전후 '리니지M' 사용자 수 감소는 거의 없거나 미미한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리니지M'의 총 사용시간 또한 '리니지2M' 출시 전후로 큰 변화가 없었다.

center
'리니지M'의 일일이용자(DAU) 수는 11월23일 약 12만2500 명 선에서 '리니지2M' 출시 이후인 29일에는 약 12만2000 명으로 소폭 감소했다. 그래프 상에서 완만한 감소를 보이고 있지만 급격한 변화는 아니어서 두 게임의 공존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리니지M' 총 이용시간은 '리니지2M' 출시 전 약 100만 시간 선을 유지하다 11월27일 이후 90만 선 중반을 유지하고 있다. 역시 큰 변화는 아니라고 할 수 있다.

'리니지2M'을 즐기는 이용자는 30대 남성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니지2' 19세 이용가 버전 연령별 이용자 비율은 30대가 46.75%로 절반 가까운 비중을 차지했으며 40대가 26.68%로 그 뒤를 이었다. 20대 이하 이용자 비율은 약 16% 정도로 저조했다. 또한 남성 이용자가 74.55%로 여성(25.45%) 이용자에 비해 비중이 훨씬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center
'리니지2M'과 중복 설치된 게임 순위에서는 넥슨의 'V4'가 17.8%로 1위를 차지했다. 고품질 그래픽과 방대한 오픈필드를 자랑하는 3D MMORPG로 장르가 겹치는 두 게임의 이용자층이 유사하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 슈퍼셀의 '브롤스타즈' 펍지주식회사의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엔씨의 '리니지M'이 10% 이상의 수치를 기록하며 그 뒤를 이었다.

'리니지2M'은 하드코어 이용자의 비중이 높은 게임인 것으로 분석됐다. '리니지2M' 출시 첫날 사용자 수는 54만4386명으로 '달빛조각사'보다 적었음에도 불구하고 출시 초기부터 매출 순위 1위에 오른 바 있다(달빛조각사 최고 매출 순위는 2위).

center
이는 이른바 '린저씨'들이 적극 과금에 나서며 '리니지2M'이 상대적으로 적은 이용자만으로도 더 높은 매출을 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리니지2M'은 출시 4일차 1인당 평균 이용시간 5.52시간으로 주요 RPG 신작 중 2위에 오르기도 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아이지에이웍스 모바일인덱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