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5회 중 4회 톱10' 잉글리쉬, 안방에서 우승하나

center
해리쉬 잉글리쉬. 사진=AP뉴시스
해리쉬 잉글리쉬(미국)가 안방에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통산 3승째에 도전한다.

오는 21일 밤(이하 한국시간) 씨 아일랜드의 씨 아일랜드리조트에서 RSM 클래식(총상금 660만 달러)가 막을 올린다.

이번 대회는 PGA투어 가을 시리즈 마지막 대회다. 이 대회 이후 PGA투어는 오는 1월 1일까지 약 6주 간 휴식기를 갖는다.

가을의 끝자락에서 지난주 2주 연속 우승을 차지하며 가을 사나이로 떠오른 브렌던 토드(미국)가 3주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토드의 3주 연속 우승을 막을 강력한 우승 후보로 떠오른 선수는 해리쉬 잉글리쉬다.

PGA투어 통산 2승의 잉글리쉬는 올 시즌 5개 대회에 출전해 우승은 없지만 톱10을 무려 4차례 기록했다.

첫 출전 대회인 그린브라이어 클래식에서 공동 3위로 출발했고,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에서 공동 6위로 기세를 이었다.

세이프웨이 오픈에서 공동 33위로 주춤하기는 했지만 휴스턴 오픈에서 공동 4위로 반등에 성공했다.

지난주에는 마야코바 클래식에서 6년 만에 타이틀 탈환에 도전했다. 당시 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로 나서 달리던 잉글리쉬는 결국 우승의 영예는 얻지 못했지만 5위로 경기를 마치며 분위기를 이어갔다.

5개 대회 중 4개 대회에서 톱10을 기록 중인 잉글리쉬는 이제 우승에 도전한다.

이번 대회는 잉글리쉬가 거주하고 있는 씨 아일랜드에서 대회가 치러진다. 안방에서 치러지는 대회인 만큼 우승에 대한 기대가 높다. 이에 PGA투어는 우승 후보 2순위에 잉글리쉬를 꼽았다.

잉글리쉬보다 높은, 우승 후보 1순위에 이름을 올린 선수는 웹 심슨(미국)이다. 지난해 준우승만 3차례 기록했던 심슨은 지난해 이 대회에서 3위를 차지했다. 올 시즌에는 단 한 차례만 경기에 출전했는데,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에서 공동 7위를 기록했다. 이번 대회가 시즌 두 번째 출전인데, 우승 후보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뒤를 이어 타이틀 방어에 나서는 찰스 하월 3세(미국)가 우승 후보 4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맏형 최경주를 필두로 김시우, 배상문, 이경훈 등 한국 선수들이 출전해 가을 시즌 마지막 대회 우승에 도전한다.

desk@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