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네오위즈, '아바' IP 인수…글로벌 서비스로 재도약한다

center
네오위즈(대표 문지수)는 온라인 FPS(1인칭 슈팅) 게임 '아바(A.V.A)'의 IP(지식재산권)를 인수했다고 18일 밝혔다.

개발사인 레드덕(대표 오승택)에 대해 2019년 7월19일 파산선고가 있었고, 파산 절차 진행 과정에서 법원을 통해 네오위즈가 IP에 대한 권리를 최종적으로 획득한 것이다.

'아바'는 그간 레드덕의 경영악화로 서비스 종료에 대한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네오위즈는 안정적인 서비스 유지가 가장 중요하다는 판단 아래 계약 연장 합의를 통해 서비스를 이어나가는 한편, 서비스 개발을 위해 핵심 개발자들을 네오위즈로 합류시키는 등 최선의 노력을 진행했다.

네오위즈는 이번 '아바' IP 확보를 통해 게임 이용자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시스템 개선, 신규 콘텐츠 개발 등 게임을 재정비해 새롭게 서비스한다는 방침이다. 또 '아바'가 네오위즈 게임으로 편입된 만큼 재도약을 위해 전 세계 이용자 대상의 글로벌 서비스도 진행할 계획이다.

김인권 네오위즈에이블스튜디오 대표는 "'아바' IP 획득은 이용자들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내린 결정"이라며, "네오위즈의 '아바'로서 다시 시작해 나가고자 한다. 지켜봐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